대한민국 에너지 혁신을 체험하다
대한민국 에너지 혁신을 체험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성료
中企 해외 판로개척 지원 위해
20개국 100여명 해외바이어 초청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중앙)과 귀빈들이 전시회 부스를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중앙)과 귀빈들이 전시회 부스를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올해로 38회째를 맞은 에너지대전이 역대 최대 규모인 303개사 참여해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에너지 분야 국내 최대 규모의 전시 및 체험의 장인 ‘2018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이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렸다.

개막식에는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을 비롯해 이재승 삼성전자 부사장 등 참가기업 대표, 이완근 태양광협회 회장, 김영선 한국광기술원장,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 김자혜 에너지시민연대 공동대표, 파이제르 무스파 스리랑카 장관, 이상홍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직무대행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개회사를 통해 “글로벌 에너지 패러다임의 전환은 시대적 흐름이며 에너지 산업의 혁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먼저, 공급 측면에서 전력 믹스에서 벗어나 에너지원 전반을 아우를 수 있는 전체 에너지믹스의 최적화를 추진하는 한편, 수요 차원에서는 산업·건물·수송 등 각 부문에서의 에너지 소비구조의 혁신을 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 효율적으로 쓰는 에너지, 대한민국 에너지 혁신’을 주제로 4일간, 총 15개 전시장, 46회 세미나·포럼·교육 행사, 15개 국민 참여 및 체험프로그램 등으로 다양하게 진행됐다.

우선, 에너지 전환의 방향과 성과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꾸며진 ‘재생에너지 3020 특별관’과 한화큐셀,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 두산퓨얼셀, 글로벌윈드에너지 등이 참가한 ‘신재생에너지관’은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ESS), 연료전지, 풍력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원 제품과 기술을 전시했다.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 지원을 위해 20개국에서 100여명의 해외 바이어를 초청해 비즈니스 상담 및 수출 계약 체결을 진행했다.

또한 신제품과 신기술을 홍보하는 무대로써 신제품발표회를 개최해 한화큐셀의 태양광 모듈 신제품, 이-솔테크의 이동형 패시브하우스 등 총 12개 기업이 신제품발표에 나섰다.

3∼4일에는 에너지 공공기관, 대표 에너지 기업 15개사가 참가해 에너지분야 잡페어가 열렸다. 특히, 3일 오전에는 일자리 토크콘서트가 열려 에너지 잡페어를 통해 취업한 선배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기업 홍보(PR) 타임 등을 통해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을 직접 설명하는 기회가 마련됐다.

창업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눈길을 끌었다. 태양광 발전 사업을 꿈꾸는 사람들을 위한 태양광 창업자 교육은 개막일인 2일, 에너지 스타트업 경험과 4차 산업혁명 시대 전망을 담은 토크콘서트 ‘스타트업 스토리’가 4일 열렸다.

국민참여관 내에는 어린이와 가족 참관객을 위한 다양한 체험활동도 준비됐다. 전기 만들기, 태양광 미니카 경주 등 다양한 체험이 가득한 ‘찾아가는 에너지놀이터’, ‘신재생에너지 3D 체험’, ‘에너지 마블’ 등이 참관객을 기다린다.

개천절인 3일에는 공휴일을 맞아 전시장을 찾는 가족 단위 참관객들에게 딱 맞는 프로그램으로 엮은 에너지 투게더 콘서트를 열어서 VR(가상현실) 퍼포먼스, 김영만 아저씨와 함께하는‘쎄쎄를 만들어 볼까요’의 종이접기, 에너지 상식퀴즈를 풀고 선물을 받는 에너지 빙고게임, 에너지 골든벨 등 재미있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됐다.

정승일 산업부 장관을 비롯한 귀빈들이 LG 부스를 방문해 다양한 에너지 절감 솔류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정승일 산업부 장관을 비롯한 귀빈들이 LG 부스를 방문해 다양한 에너지 절감 솔류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한화큐셀코리아는 이번 에너지대전에서 수상태양광발전용 모듈을 공개했다.
한화큐셀코리아는 이번 에너지대전에서 수상태양광발전용 모듈을 공개했다.
이번 에너지대전에는 참관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관이 마련됐다.
이번 에너지대전에는 참관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관이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