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일자리위원회' 출범
'광주광역시 일자리위원회'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시장 "일자리창출이 복지" 강조

[중소기업투데이 장영환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7일 오후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열린 ‘일자리위원회 출범식 및 제1차 회의’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

민선7기 광주광역시 일자리 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될 ‘광주광역시 일자리위원회’가 17일 출범식과 함께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특히 광주시는 일자리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이용섭 시장의 대표 공약인 일자리 창출에 가시적 성과를 내기 위해 행정력을 총동원해 전방위적인 일자리 발굴 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이날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첫 회의는 광주광역시 일자리위원회의 그동안 추진경과를 설명하고, 민간위원 위촉, 민선7기 일자리 추진전략 및 일자리위원회 운영세칙 보고, 위원 간 일자리 창출방안에 대한 토의로 이어졌다.

회의에서는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김일태 전남대 교수를 선임했으며, 노사 단체 4명, 청년·여성·어르신·장애인 관련단체 대표 4명 등 일자리 정책과 관련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27명을 위원으로 위촉했다.

‘일자리위원회’는 광주시 일자리정책을 통합적으로 추진해 일자리 컨트롤타워 기능을 강화하고 일자리 정책결정, 집행, 평가 등을 체계화하기 위해 꾸려졌으며, 앞으로 일자리 정책의 심의·조정에 참여해 의견을 제시하고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역할을 하게 된다.

일자리위원회는 효율성 제고를 위해 분과위원회와 특별위원회를 운영한다는 내용을 담은 ‘일자리위원회 운영세칙’을 의결했다. 이중 분과위원회는 청년, 여성, 어르신, 장애인, 산업분과 등 5개 분과로 구성·운영하고, 특별위원회로 ‘광주형일자리 특별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이 외 특정 현안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경우에는 추가로 특별위원회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앞서 이용섭 시장은 지난 7월2일 “일자리 정책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취임 첫 결재로 ‘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 구성·운영안’에 서명한 바 있다.

광주시는 이날 회의에서 소득감소, 낮은 고용률, 인구유출, 지역활력 감소 등 현재의 위기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시정운영과 지역발전 전략을 ‘일자리’ 중심으로 전면 재구조화하는 내용의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더불어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산업과 고용연계 강화, 청년·여성·어르신·장애인 등 맞춤형 일자리 시책 발굴, 노동시장 격차 해소, 근로조건 개선 등을 통해 일자리 질을 향상시키는 안을 밝혔다.

김일태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광주를 먹여 살릴 미래산업 육성과 광주형일자리의 성공적인 안착 등을 통해 좋은 일자리가 많이 창출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좋은 일자리 창출이 최고의 광주발전 정책이고 복지정책이다”며 “일자리위원회가 형식적 기구가 아닌 일자리정책을 총괄하는 명실상부한 심의·조정기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