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홈쇼핑 '메이드인코리아 시대' 선포
공영홈쇼핑 '메이드인코리아 시대' 선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 국내 생산 제품만 판매 하기로 공식화
중소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코자

[중소기업투데이 정민구 기자]

공영홈쇼핑은 1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개국 3주년 기념식을 열고, 국내 생산 제품만을 취급하는 것을 다짐하는 ‘메이드 인 코리아’ 선언을 했다. 송승희 방송제작1팀 PD와 김진훈 농축상품팀 상품개발자(MD, 앞줄 왼쪽부터)가 임직원을 대표해 ‘메이드 인 코리아’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영홈쇼핑>

공영홈쇼핑이 개국 3주년을 맞아 국내 생산 제품만을판매하는 ‘메이드인코리아(Made in Korea) 시대’를 선포했다. 2015년 업계에서 유일하게 100% 우리 중소벤처기업제품 판매를 선언한 데 이어 3년만에 100% 국내 생산 제품 판매라는제2의 결단을 내린 것이다.

공영홈쇼핑은 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3주년 기념식에서 중소기업이 국내에서 생산·제조한 제품만을 판매하는 ‘메이드인코리아’ 선언식을 가졌다. 메이드인코리아 선언은 국내 생산 제품만 판매 우수 제품의 명품화 스타트업(Start-up) 제품 판로 지원 등 내용을 담았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을 육성하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자는 의지의 발현이다.

이로써 공영홈쇼핑은 기존 판매 및 발주 상품을 제외한 신규 해외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 상품 판매는 중단된다. 공영홈쇼핑은 2015년 개국 당시부터 대기업 상품과 수입상품을 제외한 100% 중소벤처기업 상품과 농수산물만을 판매해 왔다. 다만 우리 중소기업이 해외에서 생산한 해외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 상품 판매는 허용됐으나,이달부터는 이미 입점해 판매되는 상품을 제외하고는 다른 상품의 유입은 중단된다. 아울러 기존 상품도 협력사와의 협의로 재고 소진 시 판매 중단할 예정이다. 현재 전체 판매상품 가운데20%(식품 제외한 공산품 기준 약40%) 가량이 해외 OEM 상품이다.

이번 결정은 공장 해외 이전으로 일자리 감소 현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뤄졌다. 국내에서 생산하고자 하나 시설을 찾을 수 없는 ‘공장 공동화 현상’을 막고자 하는 취지다.

공영홈쇼핑은 또한 공공기관으로서 소비자와 협력사의 신뢰를 높이는 ‘명예선언’도 진행했다. 이번 선언은 소비자에게 거짓말 하지 않는다 소비자를 현혹시키지 않는다 공정함을 최우선 가치로 삼는다 등의 내용을 담아 소비자들로부터 믿음을 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공영홈쇼핑의 의지다.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는 3주년 기념사에서 “국내 일자리 창출을 주도하는 ‘메이드인코리아’ 중소벤처기업을 발굴해 이들의 판로 개척을 돕자”면서 “우수한 유통채널을 보유한 공영홈쇼핑이 일자리 확산과 혁신 성장을 이끄는 중요한 축이 되도록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공영홈쇼핑은 2015년7월14일 국내 중소벤처기업과 농어업기업 판로 개척 지원을 목표로 설립됐다.올 4월부터 평균판매수수료율을 업계 최저인 20%로 운영한다.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 발표 명목 기준 업계 평균 판매수수료율은 31.5%이다.올 초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기타공공기관으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