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 장관 "납품대금연동제 연내 법제화"
이영 장관 "납품대금연동제 연내 법제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민·당·정협의회서 연내 추진키로
중기부, 대기업·경제단체 간담회 열어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0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납품대금 연동제 대기업·경제단체 간담회‘에서 업계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0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납품대금 연동제 대기업·경제단체 간담회‘에서 업계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이영 장관은 10일 대기업·경제단체 관계자들을 만나 전날 민·당·정협의회에서 논의한 납품대금연동제 법안에 대해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LG전자, SK수펙스추구협의회, 포스코, 대상(주)가 참석했다. 경제단체로는 대한상공회의소,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참석해 납품대금연동제의 법안에 대한 의견을 개진했다.

대기업 측에서는 대·중소기업간 상생을 위해 그간 참여한 납품대금연동제 TF 회의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법안에 담기 위해 노력했다는 점에 공감을 표시하고, 이후 시행 과정에서도 현장의견에 귀 기울여 줄 것을 요청했다.

경제단체 측에서는 연동제 법제화 자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으나, 현장에서 부작용 없이 작동 가능한 법안 마련에 노력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다.

이영 장관은 “현장에서 작동 가능한 법안을 마련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며, “오늘 논의된 내용은 국회 입법과정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납품대금연동제가 현장에서 원활히 작동할 수 있도록 지난 9월부터 납품대금 연동제 시범운영을 추진했으며, 시범운영 참여기업들이 실제 체결한 연동 약정 데이터를 분석해 법안을 만드는 과정에 참고했다.

한편, 9일 열린 민·당·정협의회에서는 당·정이 함께 연내 법제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