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회장, 잇따라 中企를 찾은 까닭
이재용 회장, 잇따라 中企를 찾은 까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장 취임후 中企 잇딴 방문, 8일 '동아플레이팅' 찾아
삼성전자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제조현장 '환골탈태'
생산성 37%↑, 불량률 77%↓...전기아연 표면처리 전문업체
이재용 회장, 광주 협력업체 방문 이어 취임후 두번째 中企 방문
'미래동행', '상생협력' 메시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부산 소재 도금업체 동아플레이팅을 방문해 생산현장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부산 소재 도금업체 동아플레이팅을 방문해 생산현장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0일 부산의 도금업체 '동아플레이팅'을 방문해 현장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8일 부산의 도금업체 '동아플레이팅'을 방문해 현장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이번에는 삼성전자로부터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을 받은 부산 소재 도금업체 ‘동아플레이팅’(대표 이오선)을 찾았다. 지난달 27일 취임 후 첫 현장경영 행선지로 광주지역 협력회사('디케이')를 찾아 제조현장을 둘러본데 이어 두 번째 행보로, 8일 다시 중소기업을 방문하면서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미래동행’ 행보를 잇고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이날 이 회장은 도금업체인 동아플레이팅 생산 현장을 둘러보며 “건강한 생태계를 조성해 상생의 선순환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은 삼성의 대표 CSR 프로그램 중 하나로, 중소·중견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삼성의 제조혁신 기술과 성공 노하우를 제공해 제조업 발전과 상생협력에 기여하고 있다.

동아플레이팅은 전기아연 표면처리 전문 중소기업으로 2018년 이후 3차례에 걸쳐 삼성전자의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기존 수작업 공정을 자동화하는 등 제조 혁신을 통해 생산성은 37% 상승했고, 불량률은 77%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다.

근무 환경도 대폭 개선해 청년들이 찾는 제조 현장으로 탈바꿈하며 동아플레이팅의 임직원 평균 연령은 32세에 불과하다.

‘도금’ 뿌리산업은 IT, 자동차, 조선 등 국가 기간산업의 경쟁력을 높여주는 기초산업이지만, 근무환경 등의 문제로 청년들의 외면을 받으며 고령화가 가속화하고 있는 실정이다.

동아플레이팅은 스마트공장 구축을 통해 ‘도금은 힘든 3D 업종’이라는 편견을 깨고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역동적인 기업으로 변신했다.

그 결과,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스마트공장 우수기업 표창을 받으며, 삼성전자와의 상생협력 우수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앞서 이재용 회장은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서 열린 서버용 FCBGA(Flip-Chip Ball Grid Array)의 첫 출하식에 참석했다.

삼성전기가 국내 업체로는 처음으로 양산을 시작하는 서버용 FCBGA는 고성능·고용량 반도체 칩과 메인보드를 연결하는 패키지 기판으로, 최고 수준의 기술력이 요구되는 제품이다.

삼성전기의 서버용 FCBGA는 명함 크기만한 기판에 머리카락 굵기보다 미세한 6만개 이상의 단자를 구현해냈으며, 1mm 이하 얇은 기판에 수동 소자를 내장하는 EPS(수동부품내장 기술, Embedded Passive Substrate) 기술로 전력소모를 50%로 절감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글로벌 반도체 패키지 기판 시장은 5G,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고성능 산업·전장용 하이엔드 기판 제품을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2027년 165억달러 규모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