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을 대신하는 '튀김로봇, 바리스타로봇, 미러로이드'…
인간을 대신하는 '튀김로봇, 바리스타로봇, 미러로이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격 AI 무인매장 급속 확산, 에어터치로 상품 구매 등 날로 기술 발달
전문가들 “머지 않아 ‘무인 스마트상점’이 대세로 자리잡을 듯” 전망도
'2021 스마트상점 리테일 엑스포'에 출품된 스마트상점 자동 구매 시스템 '에어터치'.(사진=킨텍스)
'2021 스마트상점 리테일 엑스포'에 출품된 스마트상점 자동 구매 시스템 '에어터치'.[킨텍스]

[중소기업투데이 조민혁 기자] 사람이 필요없이 24시간 영업을 하는 무인매장이 날로 확산되고 있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기술 등이 각종 상점과 매장에 적극 도입되면서, 멀지않아 오로지 자동화된 기계만으로 운영되는 ‘스마트상점’이 대세를 이룰 것이란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실제로 최근의 ‘AIoT 전시회’나, ‘한국산업대전’, ‘메타버스 페스티벌’ 등의 산업전시회에서도 그런 가능성이 현실화되고 있음을 실감케한다.

최근 있은 ‘스마트상점 리테일 엑스포’ 행사에선 전시관 입구에 들어선 관객들을 졸졸 따라다니며 ‘마스크 착용’을 권하는 로봇이 시종 눈에 띄었다. 한 스마트매장 기술 업체가 개발한 ‘테미’라는 로봇은 매장 안내와 홍보, 야간 순찰, 사진 촬영 등 사실상 ‘인간 경비원’의 역할을 한다. 무인편의점이나 매장에서 사람 대신 경비를 서며 드나드는 손님들을 관찰하거나 안내, 홍보하는 로봇이다.

이른바 ‘AI 무인화 매장’도 많이 눈에 띈다. 최근 기술이 더욱 발달하면서 단순한 센서에 의한 자동화나 로봇 수준을 넘어선 ‘AI 매장’도 등장하고 있다. ‘AI매장’에는 키오스크 파손이나 도난, 제한구역 출입 등을 AI 시스템에 의해 경보하거나 제지한다. 이를 출시한 업체 관계자는 “계산대 주변에 상품이 방치되거나 하면, AI가 점주에게 원격으로 상황을 알린다”며 “때로는 AI시스템 스스로 점주와 연결된 앱을 통해 점주 목소리로 안내방송을 하기도 한다”고 소개했다.

그렇게 되면 점주로선 자신의 집이나 다른 원격지에서 ‘편하게’ 매장을 운영할 수 있다는 얘기다. 해당 업체 관계자는 그래서 “CCTV에만 의존해오던 매장 관리에 혁신을 기하며 한층 첨단화를 기하는 셈”이라고 했다.

사진은 안면인식 스마트점포로서 본문과 직접 관련은 없음.
안면인식 스마트점포.

완전한 자율주행 ‘AI 청소로봇’도 스마트상점의 필수적 비품으로 등장했다. 이는 아무리 넓은 매장이라도 사람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빨리 청소를 해낼 수 있다. 비대면으로 청소기에 명령을 내려 제어할 수도 있어서, “굳이 손님들이 보는 가운데 청소하기도 해서 불편감을 주기도 하는 기존의 매장들과는 전혀 다르다”고 했다.

매장 내의 상품 주문도 첨단의 지능화를 기하고 있다. 자신이 원하는 제품을 매장 내에서 찾고자 하면, 무인 ‘에어터치’를 살짝 접촉하면 된다. 그러면 해당 제품의 QR코드가 개인 휴대폰에 찍히고, 바로 판매앱으로 이동하면서 제품을 찾을 수 있다.

‘미러로이드’ 혹은 ‘스마트로이드’도 스마트상점의 필수 도구로 쓰일 전망이다. 이는 옷을 고르거나, 자신에게 가장 어울리는 헤어스타일을 찾으려고 할 때 매우 유용하다. 스마트거울을 통해 미리 옷을 입어본 모습이나, 가상의 헤어스타일을 보면서 비교, 선택할 수 있게 한다. 해당 업체는 “평소에는 그냥 거울처럼 사용할 수도 있고, 고객이 필요할 경우 스마트미러 기능으로 전환된다”고 소개했다.

특히 ‘바리스타 로봇’들이 날로 확산되고 있다. 이른바 ‘똑똑한’ 바리스타 로봇들이 몰려드는 관람객들에게 재빠른 동작으로 일일이 커피를 서빙하기도 했다. 자동화나 ICT관련 전시장마다 매번 바리스타 로봇이 등장하며 인기를 끌기도 한다. 경우에 따라선 커피를 비롯해 무려 15가지의 각종 음료와 카페 메뉴를 만들 수 있어, 인간 바리스타를 뺨칠 정도다. 커피를 내려받은 후엔 손이 아닌, 발로 지긋이 종이컵의 뚜껑을 밟아 커피가 새어나가지 않도록 닫아주는 ‘섬세한’ 기술도 선보인다.

‘튀김로봇’도 조만간 대중화될 전망이다. 치킨을 비롯해 각종 튀김에 있어서만큼은 ‘달인’ 수준이라는게 해당 출품업체들의 얘기다. 약간은 과장된 표현이긴 하지만, 사람보다 크게 뒤지지 않는 수준으로 각종 튀김요리를 해내곤 한다. 그래서 이를 본 관객들은 “앞으로 동네 치킨집에서도무더운 여름에 비지땀 흘리며, 뜨거운 기름솥 앞에서 닭을 튀기느라 고생 안해도 되겠다”거나, “온도나 타이밍 등에서 사람보다 얼마나 잘 해내느냐가 문제”라는 등의 반응이 나오기도 한다.

한국인공지능협회의 한 관계자는 “이 밖에도 모든 인간의 역할이나 기능을 매장 내에서 기계가 해낼 수 있는 수준에 도달했다”면서 “명실상부한 ICT기술에 의한 무인점포 시대가 본격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