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카카오사태' 피해 접수
소상공인 '카카오사태' 피해 접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진공, 전국 77개 지역센터서 피해접수창구 운영
...매출변동, 소비자 불만 등
소공연도 17일부터 650건 피해접수
카카오 "모든 이용자들 보상 검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상공인연합회와 함께 최근 카카오 서비스 차질 사태에 따른 소상공인 피해 조사를 위해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소진공은 19일부터 전국 77개 지역센터를 통해 피해 접수창구를 운영하고 있으며 향후 접수되는 피해 현황에 대해서는 소상공인연합회로 전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피해 신고 조사는 소상공인 기본정보와 이용 중인 카카오 서비스 항목, 매출 변동, 소비자 불만 사항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진행된다. 소진공에 따르면 대다수 소상공인이 카카오 서비스를 기반으로 예약·상담 같은 영업활동을 진행해 피해 사례가 늘고 있다.

앞서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17일 오후 4시부터 ‘카카오 피해 접수센터’ 운영을 시작해 이날 오전 9시까지 650건 가량의 사례를 접수받았다. 소공연 관계자는 “소상공인들이 어떤 구조에서 어떤 피해를 봤는지, 무료 서비스 이용자에 대한 보상이 가능한지 등을 법적으로 검토해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는 이날 SK C&C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장애 피해를 입은 모든 이용자들에 대해 보상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SK C&C와의 책임 소재를 가리기 전에 일단 이용자 보상책을 마련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인프라 투자도 약속했다.

특히 이번 먹통 사태로 피해를 본 유료 이용자는 물론 모든 이용자를 포함한 보상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은택 각자 대표는 “이번 장애로 피해를 보신 이용자들, 파트너 등 모든 이해 관계자들에 대한 보상 정책을 수립하고 가능한 빠르게 실행해나가겠다”며 “SK C&C와의 책임소재를 다투기 앞서 먼저 보상하겠다”고 약속했다. 카카오는 이번주 중 보상신고센터를 만들어 보상대상과 범위를 정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