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점포用 ‘안면인식 결제기능’ 빠르게 보급
무인점포用 ‘안면인식 결제기능’ 빠르게 보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편의점 중심 설치…야간 등에 유용, ‘인건비 절감’
AI와 빅데이터, 생체정보 접목, 날로 업그레이드
...특허도 폭증
사진은 본문과 직접 관련은 없음.
보안엑스포에 출품된 CyberLink의 안면인식 엔진 FaceMe 전시부스 모습. 본문과 직접 관련없음.

[중소기업투데이 조민혁 기자] 안면인식 기술이 스마트상점의 핵심기술로 부각되면서 점차 확산되고 있다. 야간에 직원이 없는 무인점포 상태로 개방할 경우 매우 효율적이다보니, 특히 편의점을 중심으로 빠르게 보급되고 있다.

가장 중요한 기능은 얼굴인증 결제 서비스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이다. 직원이 일일이 대금 결제를 하지 않아도 되므로, 인건비 등을 절감하려는 점포주들이 특히 반기고 있다. 얼굴 인증 결제는 교통 카드, 신용 카드, 스마트폰, 현금 등을 휴대하지 않고도 결제가 가능해 간편하게 쇼핑을 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고객들은 계산대에서 상품을 스캔한 뒤 결제 화면에서 얼굴 인증 결제를 선택하고 화면 속 안내에 따라 본인 얼굴을 인증하기만 하면 된다. 얼굴 인식 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전용 사이트에서 일단 사전 등록을 해야 한다. 그러나 국내에선 PC만 있으면 집이나 사무실 등 장소를 불문하고 어디서나 등록할 수 있도록 한 기술도 개발돼 보급되고 있다. 그렇게 되면 굳이 편의점이나 해당 점포를 사전에 방문하지 않아도 된다.

등록된 얼굴 정보는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돼 해당 점포에서 상품을 구매할 때 얼굴 대조 정보로 활용된다. 특히 “POS(구매시점 판매) 시스템을 얼굴 인증 결제 시스템으로 대체함으로써 이른바 ‘빈손 쇼핑’ 시대를 실현한다는 게” 관련 SW개발업체의 얘기다. 이는 인공지능(AI) 안면 인식 엔진을 이용한 것으로 앞으로 더욱 그 성능과 기술이 발전해나갈 전망이다.

현재 일부 편의점에 보급된 시스템의 경우 상당히 높은 정확도를 인정받고 있다. 이를 최근엔 개발, 무인 편의점 ‘미니스톱 포켓’에 제공한 SW업체 ‘CyberLink’는 “이미 다양한 분야에서 성능이 입증되었기 때문에 얼굴 인증 결제 시스템의 안정적인 작동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시범 운영을 실시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 기술은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결제 기능을 뛰어넘는 서비스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 예를 들어 얼굴 인증 이외에 표정도 유추할 수 있어 얼굴 인증 시에 사용자 표정으로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결제 일시와 이용 금액 등 얼굴 인증 결제 구매 내역을 전용 사이트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편리하고, 매월 얼굴 인증 결제 이용 상한액을 전용 사이트에서 설정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AI 얼굴 인식 기술은 지난해 이후 가속화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2022 국제보안엑스포’에선 이같은 국내 기술 수준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다채로운 AI 얼굴 인증기술이 다수 출품됐다. 당시 보안 기술을 출품했던 디지털 구로단지의 SW업체 J사 관계자는 “현재는 중국의 안면인식 기술이 가장 앞서가고 있다”면서도 “국내 IT업계에서도 안면인식 정보가 최근 생체인증 기술과 결합하여 다양한 용도로 활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각종 기업이나 스마트 매장, 보안 시설 등을 중심으로 빠르게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특허청에 따르면 AI와 빅데이터 기술 발전으로 얼굴, 홍채, 음성 등 비접촉 생체인식 관련 특허출원은 2015년 431건에서 2019년 792건으로 약 83.7%나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