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기술금융' 노하우 유럽서 인정
'기보 기술금융' 노하우 유럽서 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보증기관연합과 MOU
유럽 590만 중소기업 가입
(왼쪽부터) 박희창 기술보증기금 부부장,  Guy Selbherr AECM 회장, Katrin Sturm AECM 사무총장이 MOU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희창 기술보증기금 부부장, Guy Selbherr AECM 회장, Katrin Sturm AECM 사무총장이 MOU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기술보증기금의 기술평가시스템과 기술금융 노하우가 유럽에서 인정받고 있다.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은 유럽보증기관연합(이하 ‘AECM’)과 중소기업 지원정책 발굴 및 기술평가시스템 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향후 정보교류와 지원시스템 제공 등 포괄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는 지난 14~17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2022년 AECM 총회’에 ‘기술보증기금이 구축한 유럽형 기술평가시스템(InnoRate)’이 주제발표로 초청되고, 유럽국가에 기보의 기술평가시스템을 확고하게 정착시키기 위해 이뤄졌다.

AECM은 독일, 영국, 프랑스 등 유럽 30개국 47개 보증기관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는 유럽보증기관 연합체로서 유럽의회, 유럽투자은행, 유럽투자기금, 국제결제은행, 세계은행 등을 대상으로 회원기관들의 이익을 대변하고 있다. 보증운용 모범사례 교환 및 EU 역내기관 간 지식공유를 목적으로 1992년 벨기에 브뤼셀에서 설립돼 2021년 기준 유럽 590만개 중소기업과 3120억 유로에 달하는 보증규모를 보유하고 있다.

기보 기술평가모형은 2012년 6월 유럽연합의 조사프로젝트인 ‘IPF보고서’에서 모범사례로 거론됐으며 2018년 4월 유럽투자은행(EIB)보고서는 혁신기술 분야 평가에 있어 계량화된 유일한 사례로 EU차원의 도입을 권고하는 등 유럽에서 전문성과 우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에 따라 2019년 유럽형 기술평가시스템(InnoRate) 구축사업이 추진됐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이번 AECM과의 MOU체결은 InnoRate를 통해 입증된 기보의 우수한 기술평가시스템과 기술금융 노하우가 유럽 각국에 확대될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기보는 AECM 회원기관과 기술평가시스템을 함께 논의하는 긴밀한 파트너로서 향후 유럽국가에 시스템이 성공적으로 정착돼 해외진출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