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자리행 이타행(自利行 利他行)"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자리행 이타행(自利行 利他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지주 창립 21주년 기념사에서
신한의 핵심가치 '고객', 미래비전 '공감과 상생' 강조
이어령 선생의 ‘자리행 이타행(自利行 利他行)' 언급
'압도적 포트폴리오 경쟁력' 과제로 제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1일 신한금융지주 창립 21주년 기념사를 하고 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1일 신한금융지주 창립 21주년 기념사를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이 ‘고객 가치'와 ‘공감과 상생’을 미래비전으로 제시했다.

조 회장은 1일 신한금융지주 창립 21주년 기념사에서 신한의 과거, 현재, 미래를 관통하는 핵심가치와 비전을 이같이 밝혔다.

또 차별적인 문화와 역량에 바탕한 ‘압도적인 포트폴리오 경쟁력’을 신한의 과제로 제시했다.

조 회장은 우선 “과거와 현재, 미래 신한을 관통하는 첫 번째 가치는 ‘고객’”이라고 전제하고 “고객의 자산을 지키고 금전적 이익을 제공했던 과거 역할을 넘어 일상의 모든 영역을 케어하고 생애주기 전체의 금융을 지원하는 라이프 플랫폼으로 확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을 넘어 디지털산업 전반을 주도하는 신한만의 역량을 갖추어 가자”는게 조 회장이 그리는 신한의 방향성이다.

이를 위해 “감성과 기술이 조화를 이루는 Digilog(디지로그) 전략을 바탕으로,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제공하는 고객몰입을 완성하자”고 그는 덧붙였다.

조 회장은 이어 미래 신한의 모습으로, 신한이 주도하는 ‘공감과 상생의 금융생태계’를 제시했다.

그는 “코로나의 위기를 겪으며 우리 사회를 지탱하는 공감과 상생의 큰 힘을 모두가 깨달았다”며 “‘금융으로 세상을 이롭게 한다’는 소중한 미션을 바탕으로 성장의 가치를 함께 나누며 선한 영향력을 전하자”고 밝혔다.

ESG경영도 강조했다. 조 회장은 “ESG경영을 일상의 기준으로 삼아, 환경을 지키기 위해 혁신하고 어려움에 처한 이웃을 힘써 도우며 공정성과 다양성을 지켜 나가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래 신한의 다음 과제로 ‘압도적인 포트폴리오 경쟁력’을 들었다. “은행과 비은행, 국내와 글로벌, 대면과 비대면 등 균형잡힌 비지니스 폴트폴리오를 통해 초격차의 종합금융그룹으로 자리매김 할 것”을 다짐했다. 이같은 가치와 경쟁력을 만드는 핵심 동력으로 “차별적인 문화와 역량”을 꼽았다.

"궁극적으로 미래 신한이 향하는 모습은 ‘공감과 상생의 금융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어야 한다"는게 조 회장의 그림이다.

끝으로 조 회장은 고 이어령 선생이 강조한, ‘나를 돌보고 그와 같은 마음으로 타인과 사회를 대한다’라는 의미의 ‘자리행 이타행(自利行 利他行)'을 언급하며 일류 신한을 향해 나아가는 과정에서 "공감과 상생의 가치를 기억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2001년 국내 최초의 민간 자본 금융지주회사인 신한금융지주를 설립했으며. 지난 7월엔 창업 40주년을 맞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