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품목 등 중국 의존도 심화
소부장 품목 등 중국 의존도 심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국 의존도 75% 이상 수입품목 600여개
...절반 이상 중국 의존
국가별 의존품목 수, 中(55.2%)·日(13.1%)·美(7.7%) 순
산자부 ‘2022년 상반기 특정국 의존 품목’ 자료
자료= 김회재 의원실
자료= 김회재 의원실

[중소기업투데이 조민혁 기자] 특정국 의존도가 75% 이상인 수입품목이 600개를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배터리 핵심소재 등 절반 이상은 중국에 의존하고 있었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시을)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2022년 상반기 특정국 의존 품목’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1000만달러 이상 수입품 중 특정국가에 수입액 75% 이상을 의존하는 품목이 636개에 달했다.

국가별 의존품목 수는 중국이 351개(55.2%)로 가장 많았고, 일본 83개(13.1%), 미국 49개(7.7%) 순이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HSK(한국 관세 및 통계 통합분류표) 10단위 분류를 통해 특정국가 의존품목 수를 분석했다.

636개 품목 중 특정국 수입 의존도가 90% 이상인 절대 의존 품목도 339개에 달했다. 이 가운데 178개의 품목이 중국에 90% 이상 의존하고 있었으며, 일본(48개), 미국(27개) 순으로 절대 의존 품목이 많았다.

자동차 배터리 핵심소재, 반도체 관련 장비 등 핵심 신산업 소·부·장 품목도 특정국에 의존하는 경우가 다수로 나타났다.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인 니켈코발트망간 산화물의 리튬염은 수입액 11억6540만 달러 중 97%가 중국에서 들어왔다.

또 다른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산화코발트의 수입액은 9160만달러였는데 이 중89%가 중국에서 수입됐다. 인조흑연(91%)과 수산화리튬(83%)도 중국 의존도가 높은 편이었다.

반도체 제조장비에선 반도체 웨이퍼를 개별 칩으로 절단하는 기기(100%), 웨이퍼 제조용 도가니(99%), 포토레지스트를 도포·현상·경화시키는 기계(98%) 등 일본에 절대적으로 의존하는 품목이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회재 의원은 “2019년 일본의 수출규제 보복 이후 정부가 적극적인 소·부·장 육성과 공급망의 다변화를 노력했지만, 아직 특정 국가에 편중된 소·부·장의 자립은 멀다”면서 “글로벌 공급망 다변화, 국산화율 확대 등 지속적인 공급망 체계 구축을 위한 지원에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