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 민영화 9개월' 우리금융, '상생금융' 띄운다
'완전 민영화 9개월' 우리금융, '상생금융' 띄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함께 힘내요! 상생금융 프로젝트’ 발표
향후 3년간 23조 투입
취약계층 부담완화, 청년·소상공인 자금 지원, 서민금융 확대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청년·소상공인 자금지원에 17조2000억원을 투입하는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지원에 향후 3년간 23조원을 지원한다.

우리금융은 17일 우리은행, 우리카드, 우리금융캐피탈, 우리금융저축은행 등 4개 그룹사가 우선적으로 참여해 이같은 내용의 ‘상생금융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리 함께 힘내요! 상생금융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추진되는 이번 지원사업은 ▲취약계층 부담완화 ▲청년·소상공인 자금 지원 ▲서민금융 확대 등 3가지 부문에 걸쳐 진행된다.

우선 취약계층 부담 완화를 위해 약 1조7000억원을 투입, ‘저신용 성실상환자 대상 대출원금 감면’ 제도를 비롯한 취약차주 대상 금리우대 및 수수료 면제 등을 실시한다.

청년·소상공인 자금 지원을 위해선 17조2000억원 규모로 청년 주거안정을 위한 대출 지원과 청년사업가 재기 프로그램, 소상공인 안정자금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한다.

서민금융 확대 부문에선 새희망홀씨대출, 햇살론 등의 상품을 3조5000억원 규모로 확대 운영한다.

이와 별도로 우리금융은 전 그룹사가 참여하는 직접 지원 사업도 확대한다. 취약계층 및 지역사회에 기부금을 지원하는 등 향후 3년간 5000억원 규모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 7월28일 설립 인가를 받은 우리금융미래재단을 통해 취약계층의 생활 자립과 복지 서비스를 지원하고, 지역사회와 연계해 영세 소상공인들의 사업장 환경을 개선하는 등 올해 하반기에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사업을 집중 추진하기로 했다.

손태승 회장은 “이번 ‘우리 함께 힘내요! 상생금융 프로젝트’를 직접 챙겨 사회적 책임을 선도하는 금융그룹으로서 취약계층에 대한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