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직생 위반 등 8곳 '부당이득 환수'
조달청, 직생 위반 등 8곳 '부당이득 환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규격 위반, 우대가격 유지의무 위반 등
...총 3억8천만원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조달청은 직접생산 위반 등 불공정 조달행위로 적발된 8개사에 대해 부당이득금 3억8000만원을 환수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계약규격 위반, 우대가격 유지의무 위반 업체도 포함됐다.

조달청에 따르면, 먼저 레미콘, 물탱크, 특수지붕재 제품을 계약규격과 다르게 납품한 계약업체 3개사에 대해 1억4800만 원의 부당이득금을 환수한다.

조달계약가격보다 민수시장에 낮은 가격으로 공급해 우대가격 유지의무를 위반한 보건용 마스크, 석재블록 및 핸드드라이어 계약업체 4개사에 대해서는 2억3100만 원을 환수하기로 했다.

또 직접생산을 위반한 유아용탁자 계약업체 1개사에 대해서는 60만 원의 부당이득금을 결정했다.

강경훈 조달관리국장은 “공공조달 질서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법에 따라 철저하게 조사하고 부당이득을 환수해 공정한 조달질서가 정착되도록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