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인간 '와이티', 야구장서 '시구'도 한다
가상인간 '와이티', 야구장서 '시구'도 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 경기 전
신세계그룹의 버추얼 인플루언서
Z세대 취향 반영, 4개월만에 2만 팔로워
Z세대 취향을 반영한 신세계그룹의 가상인간 '와이티'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신세계그룹이 만든 가상인간 '와이티(YT)'<사진>. 1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릴 SSG 랜더스와 KT wiz의 경기 전 가상인간 최초로 시구를 한다.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 대신 대형 전광판에 등판해 공을 던질 예정이다.

광고를 비롯한 다양한 미디어에 가상인간이 등장하고 있지만 야구경기 시구에 등장하는 것은 처음이다.

와이티는 신세계그룹과 그래픽 전문기업 펄스나인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버추얼 인플루언서다.

영원한 스무살(Young Twenty, YT)이라는 뜻의 이름을 가진 와이티는 자유로운 Z세대의 취향과 패션감각 등을 반영한 콘텐츠로 활동 4개월만에 약 2만명의 SNS 팔로워를 모았다.

와이티는 Z세대를 대변하는 가상인간이다. 자유분방하고 유행에 민감한 Z세대답게 핫플레이스에서 인증샷을 찍는 것을 좋아하며 보드, 서핑, 골프 등 다양한 스포츠 활동을 즐긴다. 환경보호 등 사회문제에도 관심을 보이는 자유분방한 성격의 캐릭터로 단기간에 공감을 얻었다.

와이티는 하반기 신세계그룹 W컨셉의 프로젝트 모델로 활동한다. 지역별 핫플레이스와 어울리는 패션 스타일링을 제안하는 VR & AR 컨텐츠에 등장할 예정이다.

와이티는 지난 4개월간 삼성전자, 매일유업, 파리바게뜨, 티빙, 뉴트리원 등 다양한 브랜드의 러브콜을 받아 광고 및 협업을 진행해왔다. 지난 7월에는 가상 인간 최초로 서울시를 대표하는 청년 홍보대사에 위촉됐으며, 지난 6일 재개장한 광화문 광장의 실감체험존에 등장하기도 했다.

와이티는 향후 라이브 방송 쇼호스트 등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며 신세계그룹을 대표하는 얼굴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신세계그룹 김상현 크리에이티브랩 팀장은 “와이티는 ‘리테일테인먼트(Retail+Entertainment)’를 추구하는 신세계그룹의 새로운 컨텐츠 실험”이라며 “와이티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들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