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서 혁신 실마리 찾는 포스코
'AI'서 혁신 실마리 찾는 포스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기술 자문위원회 신설
학계·산업계 전문가 20명 참여
학계 전문위, 산업계 전문위 나눠 운영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포스코그룹이 AI 분야 학계·산업계 전문가 20명이 참여한 AI기술 자문위원회를 신설하고 신기술 개발에 있어 개방 및 협업체계를 강화한다.

포스코그룹은 5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AI기술 자문위원회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AI기술 자문위원회는 실시간 진화하는 AI 신기술 및 트렌드 등을 공유하고, 포스코그룹에서 AI가 적용 가능한 사업 분야와 핵심인재 발굴, 비즈니스 전략 등에 대해 조언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학계 전문위원회'와 '산업계 전문위원회'로 나눠 운영된다.

이날 킥오프 미팅을 한 '학계 전문위원회'는 알고리즘, 계산과학, 데이터사이언스, 영상지능, 언어지능, 예측/제어 등 6개 분야의 고려대, 성균관대, 연세대, 카이스트, 포스텍 교수 등으로 구성됐다.

정창화 미래기술연구원장, 김주민 미래기술연구원 AI 연구소장, 서영주 포스텍 인공지능연구원장 등 포스코그룹 AI분야 전문가들도 함께 참석해 미래기술연구원 산하 AI연구소의 핵심연구 추진 방향인 ‘Green Intelligence’를 중심으로 4대 연구분야인 ▲Manufacturing AI(제조 AI) ▲Enterprise AI(경영 AI) ▲Material AI(물질 AI) ▲AI Research(AI 리서치) 등의 글로벌 기술 현황을 공유하고, 관련 토론을 진행했다.

김주민 AI연구소장은 “혁신적 기술의 개발 가속화와 성공 확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개방 및 협업의 기술개발 체계 구축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그룹은 오는 9월에는 로봇, 에너지, 소재 등 산업 분야 AI 전문가들로 구성된 '산업계 전문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