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수출입기업에 보험료 등 금융지원
신한銀, 수출입기업에 보험료 등 금융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보험공사와 MOU
수입보험료 50% 우대 등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신한은행 김민수 본부장(오른쪽 4번째), 한국무역보험공사 윤종배 본부장(5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신한은행 김민수 본부장(오른쪽 4번째), 한국무역보험공사 윤종배 본부장(5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조민혁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수출입기업 지원을 위해 한국무역보험공사와 글로벌공급망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중소·중견기업이 수입자금대출 또는 수입신용장 발행 시 발생하는 보험료 지원을 통해 원자재가격 및 환율상승에 따른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체결됐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소재·부품·장비를 제조하는 수입기업의 ▲수입보험 지원 ▲고객납부 보험료 지원 등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신한은행은 ▲수입보험료 50% 우대 지원 ▲수출채권 유동화 자금이 필요한 기업에 대한 수출신용보증 보증료 80% 우대 지원 등을 통해 수출입 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에 안정적인 원자재 조달과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