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정책자문위원단 발족...민간전문가 46人 참여
중기부 정책자문위원단 발족...민간전문가 46人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企, 창업·벤처, 소상공인, 청년, 디지털·테크 등 7개 분과
직방·우아한형제들 등 기업대표, 상인회장, 교수, 변호사 등
임병훈 이노비즈협회장, 디지털·테크 분과위원 위촉
중소벤처기업부가 변화하는 시장상황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민간전문가 46명으로 구성된 정책자문단을 발족시켰다. 18일 세종 중기부 청사에서 열린 위촉식에서 이영 중기부장관(가운데)과 각 분과 정책자문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민간 시각에서 중기부 정책에 대해 의견을 제시할 정책자문단을 구성하고 18일 위촉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정책자문단은 빠르게 변화하는 민간의 상황을 정책에 시의적절하게 반영하고 국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중기부 정책 전반에 걸쳐 정책방향을 제시하고 현안에 대해 자문하는 등 심도 있는 정책 지원을 하게 된다.

분과는 중소기업, 창업·벤처, 소상공인, 청년, 디지털·테크, 홍보, 준법감시 등 총 7개로 구성된다. 기업, 학계, 연구소 등 다양한 업계에서 풍부한 학식과 경험을 보유한 전문가 46명이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자문위원 임기는 1년으로 추후 연임 가능하다.

자문위원 중 오종훈 카이스트 경영대학 정보미디어경영대학원 교수는 미국에서 ‘팔로알토 오디오디자인 LLC’를 창업한 바 있으며 현재는 오디오 전문 반도체기업인 ㈜펄서스테크놀로지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오 교수는 중소기업과 공공기관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황희승 잡플래닛 대표와 이혜민 핀다 대표는 창업가 부부로서, 글로시박스, 베베앤코, 눔코리아 등 다양한 기업을 창업한 경험이 있는 기업가로 스타트업·벤처기업 정책에 대한 자문을 진행한다.

정흥우 통인시장 상인연합회 회장은 이영 장관 취임 이후 첫 현장 행보에서 만나 소상공인의 경영여건 등을 전달했으며 향후에도 현장의 목소리를 전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랑주 ㈜위박스브랜딩 대표는 과거 현대백화점을 퇴사한 이후 세계여행을 통해 각국의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점포를 체험한 ‘소상공인 맞춤 비주얼 머천다이저(Visual Merchandiser)’로서, 소상공인이 시대에 맞춰 변화할 수 있도록 필요한 사항들을 조언할 예정이다.

안태규 홍대 번영회 사무국장은 대구에서 서울로 올라와 홍대에서 의류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청년 소상공인으로, 실패를 무릅쓰고 도전한 경험을 살려 청년 정책에 일조할 계획이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중기부는 역동적으로 변화하는 시장상황을 정책에 시의적절하게 반영하기 위해 민간 중심의 정책자문단을 운영할 필요가 있다”며, “정책자문단과 정책부서 간에 핫라인을 연결해 중소기업 정책에 대한 현장의 피드백을 수시로 반영할 수 있도록 운영해 중소기업, 창업·벤처기업, 소상공인이 우리나라 경제 혁신의 핵심주체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이날 자문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이후 분과별로 자문위원들과 중기부 담당 국·과장이 함께 향후 운영방향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