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회장, 고객신뢰 상처 딛고 "The Great Move"
손태승 회장, 고객신뢰 상처 딛고 "The Great Move"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 '하반기 경영전략 워크숍'서 밝혀
완전 민영화 계기 "그룹 대도약 대약진 이루자"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2022년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워크숍’에서 ‘The Great Move’를 슬로건으로 제시하며 그룹의 대도약, 대약진을 함께 이뤄가자고 당부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민영화를 통해 대전환기를 맞이한 우리금융 손태승 회장이 “그룹대도약, 대약진을 향한 The Great Move”를 주창하고 나섰다.

17일 우리금융그룹에 따르면 손태승 회장은 지난 15일 서울 소공로 그룹 본사 비전홀에서 그룹 임원진과 MZ세대 대표 직원 등 약 200여명이 참석한 ‘2022년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 워크숍’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재확산세를 감안해 자회사 부서장 등 1000여명의 임직원들은 유튜브를 통해 비대면 시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우리금융은 지난해말 완전 민영화를 이룬 만큼, 그룹의 대도약, 대약진을 전 임직원이 함께 이뤄가자는 의미에서 ‘The Great Move’라는 행사 슬로건을 내걸었다.

손태승 회장은 “상반기에 양호한 재무실적 등 좋은 성과도 많았지만, 고객 신뢰에 상처를 입은 아쉬움도 컸다”며, “물이 바다라는 목표를 향해 가다 웅덩이를 만나면 반드시 그 웅덩이를 채우고 다시 흐른다는 맹자의 ‘영과후진(盈科後進)’이라는 고사성어처럼 부족했던 점들을 확실히 재정비하고, 하반기는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다시 출발하자”고 당부했다.

손 회장은 하반기에 집중해야 할 과제로 ▲복합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리스크관리와 내부통제 ▲그룹의 미래가 걸린 디지털혁신과 ESG경영 ▲자회사 본업 경쟁력 강화와 그룹 시너지제고 등 세 가지를 꼽았다.

이어, “경영성과도 중요하지만 코로나19와 금리인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한다” 며 "여러 자회사들도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달라”고 특별히 주문했다.

한편, 이날 워크숍에서는 상반기에 지주 겸 은행 디지털최고임원(CDO)으로 영입된 옥일진 상무가 우리금융그룹의 디지털 현주소와 로드맵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2부에서는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를 특별강사로 초청해 금융과 기업의 ESG경영에 대한 강연을 듣는 자리가 마련됐다. 고객, 주주, 임직원, 지역사회, 협력사 대표들과 함께 금융을 통해 우리가 만드는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상생경영 선포식’도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