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공시 대응' 민간협의체 발족
'기후변화 공시 대응' 민간협의체 발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TCFD얼라이언스' 발족
55개 금융기관 및 기업 참여
2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TCFD얼라이언스' 발족식 모습.

[중소기업투데이 조민혁 기자] 기업과 금융기관 등 민간이 주도하는 ‘기후변화 공시 대응을 위한 민간연합체’가 발족됐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이사장 김영호)은 기후위기와 관련한 정보 공시에 대한 국제적인 압력과 수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응하기 위해 기업과 금융기관 등이 대거 참여한 민간 플랫폼인 ‘한국TCFD얼라이언스’가 27일 출범했다고 밝혔다.

발족일 현재 총 55개(금융기관 18곳, 일반기업 36곳, 기타 기관 2곳) 기관이 참여했으며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출범식이 열렸다. KB금융지주, 신한금융지주, 하나금융지주, 농협금융지주, 삼성생명, 교보생명, 삼성화재, 미래에셋증권, 삼성증권 등 주요 금융기관은 물론 SK, 현대자동차, 기아, KT, LG화학, 롯데케미칼, 현대중공업 등이 참여했다. 삼성전자 등 10개 이상이 참여의사 결정 과정을 밟고 있어 향후 ‘한국TCFD얼라이언스’ 참여기관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TCFD 정책자문위원회 공동 대표의원으로 합류해 국내 TCFD 활성화를 위한 법·제도·정책 등을 적극 지원해 줄 계획이다.

TCFD(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는 ‘기후관련 재무정보공개 태스크포스’로 기후변화가 전 세계 경제에 재정적 위험을 초래할 가능성이 높아지자 이를 방지하고자 G20의 요청에 따라 금융안정위원회(FSB)가 기후 관련 재무정보의 보고를 개선하고 증가시키기 위해 만든 국제적인 이니셔티브다.

금융안정위원회가 2017년 발표한 TCFD 권고안에 따르면, 금융기관 및 비금융기관 등 조직의 기후 관련 정보에 입각한 자본할당을 지원하기 위해 ‘거버넌스, 전략, 위험관리, 지표 및 목표’에 대해 주류 재무보고서를 통해 보고하도록 하고 있다. 현재 95개 나라에서 3400개 이상의 기관이 TCFD 지지 선언에 동참했고, 우리나라는 106개 기관이 참여했다. TCFD는 기후관련 공시의 국제표준이 될 전망이다.

‘한국TCFD얼라이언스’는 지난해 3월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이 주최한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기후금융 지지 선언식’ 이후 TCFD 지지선언 기관의 수는 증가했으나, 실제 TCFD를 적용하는 기관과 적용 수준은 매우 미흡하다는 판단 하에 TCFD 실행력과 대응역량을 높이기 위해 발족한 민간 주도의 자발적 연합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