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무역수지, 수출 호조에도 적자 전망
올해 무역수지, 수출 호조에도 적자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 9.2%↑, 수입 16.8%↑, 무역수지 147억달러 적자 예상
원자재+환율+금리 상승, 수입비용 증가로 수출 채산성 악화
사진은 세계 각국의 조명기술이 출시되었던 '2019 싱가포르 국제조명박람회' 모습으로 본문과 직접 관련은 없음.
세계 각국의 조명기술이 출시되었던 '2019 싱가포르 국제조명박람회' 모습.

[중소기업투데이 이상영 기자] 올해도 여느 해 못지않게 수출이 잘 될 것으로 보이지만, 원자재값 폭등과 환율상승, 금리인상 등 국내외 무역환경의 악화로 무역수지는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2일 ‘2022년 상반기 수출입 평가 및 하반기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수출은 전년 대비 9.2% 증가한 7039억 달러, 수입은 16.8% 증가한 7185억 달러, 무역수지는 147억 달러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르면 특히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와 중국 봉쇄조치 등 어려운 대외 여건 속에서도 수출은 호조세를 이어가며 사상 첫 7000억 달러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 중 ▲반도체 수출은 견조한 파운드리 수요를 바탕으로 올해도 10.2%의 고성장세를 유지하고 ▲석유제품(50.5%)이나 ▲석유화학(9.6%) 수출도 물량 증가와 단가 상승에 힘입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자동차(11.1%) 역시 반도체 공급 부족에 따른 생산차질과 물류난에도 불구하고, 대당 단가가 높은 전기차의 수출 비중이 확대되면서 수출액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선박 수출(-21.9%)은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당시 수주가 급감하면서 올해 인도예정 물량이 크게 줄고, 특히 러시아로 수출 예정이었던 LNG·FSU(floating Storage Unit, 저장설비) 선박의 인도차질 가능성 등으로 수출 부진이 불가피하다. 작년에 글로벌 수요 확대로 단가가 급등했던 철강 수출도 하반기부터 단가가 일부 하향 조정되고 국내 수급도 여유롭지 못해 일부 수출물량이 내수로 전환되면서 하반기부터 수출 감소(-12.2%)가 예상된다.

연구원은 특히 “하반기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상회하면서 수입도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2022년 1~5월 기준, 원유·천연가스·석탄·석유제품 등 4대 에너지 수입이 총수입의 4분의1 이상(27.6%)을 차지하고 있는데 러·우 사태 장기화로 원유 도입단가가 지속 상승하면서 하반기에도 수입 상승에 따른 무역수지 악화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다만, 최근 OPEC+의 추가 증산 결정과 올해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에 따른 유가 하락 가능성 등으로 하반기 무역수지 적자폭(-33억 달러)은 상반기(-114억 달러)보다 다소 줄어들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이 밖에 ▲일반기계는 미국 등을 중심으로 기계 수요 증가가 지속되지만 대외 불확실성 확대로 증가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철강은 빠듯한 국내 수급으로 인해 수출물량의 내수전환이 지속되고. ▲평판디스플레이의 경우 OLED(유기 LED) 수출은 호조세가 지속되나, LCD 생산 중단 및 원가상승 영향 등으로 수출은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또 ▲자동차 부품의 경우는 완성차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수급 불안, 원자재가 상승 등으로 수출여건은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컴퓨터는 기업용 SSD 중심으로 시장 확대가 예상되나 비대면 IT제품 수요감소 및 경쟁 심화로 부진이 예상됐다. ▲무선통신기기는 하반기에도 국산 프리미엄 스마트폰 및 카메라 모듈 등을 중심으로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또 ▲섬유류는 아시아, 터키 등 의류 소싱지역 수출 둔화, 美, 日 등 선진국 고부가가치 제품 수출은 호조를 보이고, ▲가전의 경우 미국시장 수요는 견조하나, 코로나19특수가 끝나고,및 경기가 둔화되면서 가전 수요도 둔화될 것으로 보았다.

연구원은 “올해 우리 수출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사상 최대 실적을 향해 순항하고 있지만 하반기 글로벌 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올해 고원자재가·고환율·고금리 등 3고(高) 현상이 지속되면서 수출 제조기업들의 채산성이 급격하게 악화되고 있는 만큼, 우리 기업들의 가격경쟁력 제고와 수입공급망 국산화를 위한 전략적인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