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매출채권 팩토링으로 中企 자금수혈
신한銀, 매출채권 팩토링으로 中企 자금수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더존비즈온과 업무협약
매출채권 현금화, 디지털전환 등 지원
19만개 대한상의 회원사 대상
더존비즈온과 합작회사 설립, 플랫폼 구축
오른쪽부터 진옥동 신한은행장,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김용우 더존ICT그룹 회장이 지난 16일 서울 중구 더존을지타워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진옥동 신한은행장,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김용우 더존ICT그룹 회장이 지난 16일 서울 중구 더존을지타워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조민혁 기자] 신한은행이 매출채권 팩토링을 통해 중소기업의 자금 유동성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 더존비즈온(회장 김용우)과 이같은 내용의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매출채권 팩토링은 중소기업이 보유한 매출채권을 금융회사에 만기 전 조기 매각하는 것으로, 매출채권의 신속한 현금화로 원활한 자금운용이 가능하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19만개 대한상공회의소 회원사를 대상으로 우대금리가 적용된 매출채권 팩토링 서비스를 다양한 금융상품과 함께 제공한다.

또한 더존비즈온은 중소기업의 업무를 디지털과 모바일 중심으로 혁신해 생산성과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디지털 전환 솔루션을 세미나, 맞춤 컨설팅과 함께 제공함으로써 중소기업의 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돕는다.

신한은행은 더존비즈온과 합작회사를 설립해 중소기업이 손쉽게 매출채권 팩토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플랫폼도 구축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더존비즈온과 함께 중소기업을 위한 서비스 제휴를 지속할 예정”이라며 “더존비즈온과의 합작회사를 통해 중소기업을 위한 금융지원과 BaaS(Banking as A Servise) 모델을 통한 사용자 편리성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