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경기회복? 광고시장 성장 예상
‘포스트 코로나’ 경기회복? 광고시장 성장 예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고주들 “미뤘던 광고 대거 집행할 것”
소비자들 억눌렸던 소비 욕구 분출
음식, 숙박, 운수 서비스, 항공사, 문화, 오락용품, 영화, 공연, 패션업계 등
사진은 코엑스 구내의 조명패널광고판으로서, 본문과 직접 관련은 없음.
서울 코엑스 구내의 조명패널 광고판. 본문과 직접 관련은 없음.

[중소기업투데이 이상영 기자] ‘포스트 코로나’ 혹은 ‘팬데믹’ 아닌 ‘엔데믹’ 시대는 경기 호전에 대한 기대가 높다. 그래선지 가장 먼저 기업체나 광고주들의 각종 광고 발주가 지속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하 코바코)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광고비 집행 전망을 조사한 결과, 전체 광고주의 92.2%가 향후 광고비 집행을 늘리거나 유지할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비 집행 전망을 통해 또다른 경기선행지표를 가늠하게 하는 대목이다.

이에 따르면 광고비 집행 증가를 전망하는 광고주 중 92.1%가 코로나19 대유행 시기 대비 향후 최대 20%의 광고비 증가를 예상했다. 업종별로는 ▲음식 및 숙박(요식업, 여행 등), 운수 서비스(항공사 등) ▲문화, 오락용품 및 관련 서비스(영화, 공연) 광고주들이 특히 광고비 집행이 많이 늘 것이라고 전망했다.

‘음식 및 숙박, 운수 서비스’ 업종 광고주는 거리두기 완화로 인한 외식과 여행객 증가로 요식 및 숙박시설 호황을 기대했으며, ‘문화, 오락용품 및 관련 서비스’ 업종 광고주는 엔데믹으로 문화행사, 컨벤션, 지역축제와 공연 등이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렇다면 일반 소비자들은 상품이나 브랜드 광고 증가에 걸맞게 소비를 늘릴 것인가. 이에 대해 코바코가 별도 항목을 통해 물은 결과, 전체의 81.3%에 달하는 소비자들이 향후 소비가 증가하거나 현재와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소비 증가를 예상하는 ▲음식 및 숙박, 운수서비스 ▲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 ▲문화, 오락용품 및 관련 서비스 등 상위 3개 업종은, 광고주의 광고비 집행 증가 예상 상위 업종과도 유사하게 나타났다.

소비자들이 예상하는 엔데믹 주요 트렌드는 ‘억눌렸던 문화 소비 욕구의 분출’이다. 그동안 미뤄둔 여행 수요 증가로 인한 ‘리프레시 여행’이 주요 키워드가 될 것으로 보이며, 코로나 기간 중 배달 음식 위주의 식사가 외식의 형태로 변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어, 건강기능식품, 친환경 재료의 소비가 늘어날 것이며, 가정 내 청결과 위생을 위해 청소기, 공기청정기와 같은 생활 가전 소비도 늘 것으로 예상된다.

코바코 관계자는 “당분간 광고 업계는 리오프닝 업종 소비자를 중심으로 움직일 것이며, 이를 통한 기업의 매출 증대와 광고시장의 성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Tag
#광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