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캠코와 유동성 애로 中企 지원
우리銀, 캠코와 유동성 애로 中企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산 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 통한 금융지원
캠코와 업무협약
이원덕 우리은행장(오른쪽)과 권남주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이 13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원덕 우리은행장(오른쪽)과 권남주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이 13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우리은행이 한국자산관리공사와 협력해 일시적 유동성 애로 기업을 지원한다.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은행권 최초로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와 자산 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원덕 우리은행장과 권남주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등 양사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영정상화 가능성이 높은 기업의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자산 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 활성화와 금융지원에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자산 매입 후 임대’는 캠코가 일시적으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자산을 매입해 기업에 재임대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업은 매각대금으로 유동성을 확보해 신속하게 경영을 정상화할 수 있다.

우리은행은 ‘자산 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 대상 기업에 대해 신속한 금융지원 및 경영컨설팅 등을 적극 제공해 보다 빠른 경영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원덕 우리은행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일시적으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지원하고 고용 유지·확대 및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도울 것” 이라며 “양사의 시너지를 창출해 경쟁력 있는 금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