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업계, 무기한 릴레이 단식농성
중고차업계, 무기한 릴레이 단식농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 등 내년 5월 중고차시장 본격 진출
정부, 지난달 28일 사업조정권고안 의결
중고차업계, 정부 대책 및 완성차업계에 상생지원책 요구
임영빈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장이 세종시 중소벤처기업부 앞 단식농성장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임영빈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장이 세종시 중소벤처기업부 앞 단식농성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현대·기아차를 비롯한 완성차업계가 내년 5월 중고차시장에 본격 진입하는 가운데 중고차업계가 2주째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다.

중소 사업자들로 구성된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회장 임영빈)는 정부가 완성체업체의 중고차시장 진입을 1년 유예하는 내용의 사업조정권고안을 의결한 날인 지난달 28일 무기한 릴레이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임영빈 연합회장을 필두로 각 지역 조합장들은 세종시 중소벤처기업부 앞에 천막을 설치하고 길게는 일주일씩 돌아가며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다.

연합회 관계자는 12일 “현대·기아차를 시작으로 완성차업체들이 잇따라 중고차시장에 들어오게 되면 전체 시장 파이가 당장에 커지지 않는 한 기존 영세 매매업자들은 폐업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며 “이에 대비해 폐업자에 대한 전직(轉職) 교육 및 부채상환 문제 등 일종의 매몰비용에 대한 대책이 전혀 마련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정부의 권고안 대로 현대차가 취급할 5년 미만, 10만 ㎞ 이내 차량의 경우 일반 중고차에 비해 마진이 2~3배 높고 고급차는 마진이 더 많아 막대한 수익을 남길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대형마트 진출에 따른 골목시장 대책이 있듯이 중고차시장에 대해서도 정부의 대책이 필요하며 현대차 등 완성차업계의 상생지원책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중고차업계는 현대차가 매입한 중고차 중 팔고남은 재고를 경매를 통해 소규모 사업자들에게 넘길 때 최소한의 유통경비만 남기는 방안도 요구하고 있다.

연합회측은 “단식 참여자들의 건강이 허락하는 한 농성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