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영 중기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속보] 이영 중기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이영‧이창양 보고서 채택
...국무회의 정족수 확보
12일 오후 첫 국무회의, '코로나 추경' 논의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2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채택했다.
국회 산자중기위는 이날 오전 10시 전체회의에서 두 후보자의 청문 보고서를 여야 합의로 채택했다.
더불어민주당 산자중기위 간사인 강훈식 의원은 전체회의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 후보자 모두 장관이 되기에 부족한 자질을 보였다"면서도 "소상공인 손실보상, 무역과 통상 관계의 진전, 경제 성장 회복 등 문제가 산적해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날 오후로 예정된 국무회의 개의 정족수는 충족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되지 않은 박진 외교부‧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박진·이상민 장관 후보자에 대해 (임명안) 재가가 났다"고 말했다.

전날 당정은 코로나 손실보상 재원 마련을 위해 ‘33조원+α’ 규모 추가경정예산안 제출에 합의한 직후, 대통령 대변인실은 12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현재 국무회의 정족수(20명)의 과반인 11명을 채우면 국무회의를 열 수 있는데, 지난 10일 임명한 7개 부처 장관과 박진‧이상민 장관 및 윤 대통령 포함하면 총 10명이다. 여기에 이날 오전 국회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후보자의 인사청문 보고서를 모두 채택하면서 이들 장관을 임명하면 모두 12명으로 국무회의 개의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부겸 총리가 이날 오전 사퇴하면서 일단 공석인 총리 직은 추경호 부총리가 권한대행을 맡아 장관 후보 제청 등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이 한덕수 총리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의견을 밝힌 가운데 본회의에서 총리 인준은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