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스크린도 '디지털 아트'가 될 수 있다
TV스크린도 '디지털 아트'가 될 수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코엑스에서 디지털 전시회
...제목 ‘8K Big Picture in FOR:REST’
국내 작가 22인의 28개 작품 선보여
삼성전자가 '더 프레임' 등 자사 TV 스크린에 디지털 아트를 담아 코엑스에서 선보인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삼성전자가 오는 29일부터 5월8일까지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Neo QLED 8K’와 함께하는 ‘8K Big Picture in FOR:REST’라는 제목의 디지털 전시회를 연다.

국내 미술·NFT(Non-Fungible Token) 아트계를 대표하는 작가 22인이 출품한 총 28개의 디지털 작품을 2022년형 ‘Neo QLED 8K’와 ‘더 프레임’을 통해 선보인다.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미술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로, 빛 반사를 줄여 밝은 조명 아래에서도 선명한 화질을 즐길 수 있는 ‘매트 디스플레이(Matte Display)’를 탑재해 원작의 질감을 느낄 수 있다.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실험적인 미디어 아티스트 육근병과 한호, 극사실주의 1세대 화가 주태석, ‘Natural Being(존재)’을 탐구하며 화업을 이어온 김근중, 단발머리 소녀 그림으로 유명한 신철, 한국 산의 고유한 아름다움을 담는 임채욱, ‘바라바빠’ 캐릭터로 잘 알려진 홍원표 등 국내 유명 작가 22인이 전시에 참여했다.

이번 전시회는 코엑스가 코로나 팬데믹에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는 취지로 진행하는 ‘Blossom The HOPE 2022’ 행사의 일부로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