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윤석열 당선인, 광양제철소 방문
[포토뉴스] 윤석열 당선인, 광양제철소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 최정우 포스코 회장 등과 티타임
세계 최대 규모 단일 제철소...
글로벌 No.1 자동차강판 전문제철소 지향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왼쪽)은 21일 광양제철소를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사진 오른쪽은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왼쪽)은 21일 광양제철소를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사진 오른쪽은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1일 광양제철소 및 광양 1고로를 방문한 자리에서 왼쪽부터 포스코 김학동 부회장,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윤 당선인, 김영록 전남도지사,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1일 광양제철소 및 광양 1고로를 방문한 자리에서 (왼쪽부터)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윤 당선인, 김영록 전남도지사.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21일 포스코 광양제철소를 찾아 김영록 전남도지사,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포스코 김학동 부회장 등과 티타임을 갖고, 광양 1고로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했다.

광양제철소는 단일 제철소로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로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차 강판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No.1 자동차강판 전문제철소’를 지향하고 있다. 광양제철소는 지난해 약 820만t의 자동차강판을 생산했다. 전세계 자동차 판매량이 연간 8000만대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10대 당 1대 꼴로 포스코가 생산한 자동차 강판을 사용한 셈이다.

특히 윤석열 당선인이 방문한 광양제철소의 ‘1고로’는 1987년 4월 첫 쇳물을 생산한 이래 현재까지 1억2000만t의 쇳물을 누적 생산했으며, 2013년 설비 보수를 통해 세계 최대 규모(6000㎥)의 용광로로 재탄생 했다. 또한 광양1고로는 ‘스마트용광로’로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 알고리즘에 기반해 쇳물을 생산하고 있다.

내용적이 5500㎥ 이상인 초대형 고로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15개가 있는데, 포스코는 포항과 광양제철소의 총8개 고로 중 광양 1고로(6000㎥)를 포함해 6개의 초대형 고로를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