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전국소기업총연합회 출범...428만 소기업 대변
[현장] 전국소기업총연합회 출범...428만 소기업 대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21개 업종별 단체(회원 3만명) 참여, 법정단체 추진
소기업 입장에서 이익 대변, 대 정부 압력단체 역할
"그간 중기업, 소상공인에 비해 국민적 관심과 정부지원에서 소외돼"
428만 소기업을 대변할 경제단체인 전국소기업총연합회가 출범했다. 사진은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열린 출범식에서 권혁환 수석부회장이 출범배경을 밝히는 모습.
428만 소기업을 대변할 경제단체인 전국소기업총연합회가 출범했다. 사진은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열린 출범식에서 권혁환 수석부회장이 출범배경을 밝히는 모습.[황복희 기자]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428만 소기업을 대변할 전국소기업총연합회(대표 송종석, 사무총장 황선수)가 12일 출범했다.

전국소기업총연합회(이하 소기업연합회)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출범식을 열고 소기업 경제단체의 태동을 알렸다.

소기업연합회는 한국피부미용업협동조합(이사장 권혁환), 한국인쇄판촉생산자협동조합(이사장 황선수) 등 전국 21개 업종별 단체(회원 약 3만명)가 참여한 가운데 ‘소기업은 대한민국 경제의 미래다’를 기치로 내걸고 향후 법정단체로 발돋움할 것을 선언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권혁환 소기업연합회 수석부회장은 “중기업과 소상공인 사이의 소기업의 입장에서 이익을 대변하고 대 정부 압력단체 역할을 수행할 소기업 경제단체의 필요성이 절실히 요구돼 왔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중기업, 소상공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국민적 관심과 정부지원을 받지 못한 경제주체가 소기업”이라며 출범 배경을 밝혔다.

권 부회장은 “소기업이 중기업으로 성장해야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삶의 터전인 골목상권을 살릴 수 있다”며 “평균 11명(소상공인 1.5명)의 직원을 채용하고 있는 소기업을 육성하는 것이 경제발전은 물론 고용창출에도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현행 중소기업기본법상 소기업은 최근 3년 평균매출이 ▲제조업 120억원 미만 ▲도소매·부동산업·스포츠 여가 관련 서비스업 30억 미만 ▲숙박·음식점·교육 서비스 10억 미만이고 ▲상시근로자 수가 제조 10인이상 ▲도소매 5인 이상인 기업을 지칭한다.

소기업연합회는 중기업, 소기업, 소상공인을 상시 근로자 수가 아닌 매출로 구분해 차별화된 정책을 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소상공인기본법상 ▲도소매·서비스 5인 미만 ▲제조 10인 미만 사업장을 소상공인으로 정의하고 있어 사업확장을 위해 직원 1명을 채용하면 소기업으로 분류돼 소상공인 구간에서 지원받던 혜택을 받을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소상공인을 도소매·서비스 연매출 3억미만, 제조 10억미만 등 매출 구분으로 개선해 부가세, 임대료, 4대보험, 전기료 등의 지원을 받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소기업연합회는 오는 2월 중 창립총회를 열고 총회장을 비롯한 임원진을 선출할 예정이다. 또 부회장(35명)과 이사(35명) 등 중앙회 임원과 단체장(회원 50명 이상), 지회장(71명)으로 전국 대의원을 구성한다.

연합회는 향후 주요 사업으로 ▲소기업 패밀리카드 발행 ▲소기업 경제인 포럼(매달 1회) 개최 ▲소기업 복지몰 운영 ▲소기업 현안 정책 토론회 ▲정부지원 자금 유치 ▲공공기관 지원사업 및 입찰 공동 대응 ▲소기업 상품 온라인 플랫폼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외국인 노동자와 국내 노동자 간 최저임금 차별화운동, 소기업 상품 뱅크마켓 운동, 소기업 상품 팔아주기 운동 등도 펼 예정이다. 세종, 대구, 강릉, 대구 등 전국에 14개 지회를 둔다.

이날 행사에선 반영구화장과 타투의 법제화, 여행업종 손실보상 촉구 등 소기업 현안도 발표했다. 박주민, 홍정민, 민병덕, 홍석준, 구자근, 송석준 의원 등 여야 국회의원들이 참석해 축사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