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장터, 820억원 규모 투자 유치
번개장터, 820억원 규모 투자 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이후 지금까지 총 1380억 유치
브랜드 카테고리 강화, 결제, 배송...
인증 중고 서비스 및 인프라 구축에 투자
중고거래 앱 번개장터 로고

[중소기업투데이 조민혁 기자] 중고거래 앱 번개장터(대표 이재후)가 총 82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마무리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300억원을 투자한 신한금융그룹 외에 기존 투자자인 프랙시스캐피탈·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미래에셋캐피탈이 후속 투자로 참여했으며, 신세계 그룹의 시그나이트파트너스가 신규투자자로 참여했다. 이 회사는 앞서 지난 2020년 4월 BRV캐피탈매니지먼트, 미래에셋벤처투자, 미래에셋캐피탈 등으로부터 56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번개장터의 연이은 투자 유치는 빠르게 성장하는 중고거래 시장에서 브랜드 중심의 취향 중고거래 서비스로서의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번개장터는 2021년 기준 누적 가입자 수 1700만 명과 연간 거래액 1조7000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12월 자체 안전결제 서비스 번개페이 월간 거래액은 2020년 6월 100억원 대비 세 배 이상 성장한 330억원을 달성했으며, 업계 최초로 선보인 포장 택배 서비스는 개인 간 중고거래 배송 혁신을 주도하며 2021년 12월 서울 전역으로 확장했다.

번개장터가 패션·디지털·레저와 같은 핵심 카테고리에서 브랜드 중심 중고거래를 강화한 점도 투자 과정에서 인정받았다.

번개장터는 이번 투자를 통해 패션·디지털·레저 등의 카테고리 내 브랜드 중심 서비스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안전 결제 및 배송 서비스 경쟁력을 추가로 확보하고 명품을 포함한 중고 인증 서비스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서비스 혁신을 위해 우수 인재를 영입·육성하는데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이재후 번개장터 대표는 “번개장터는 브랜드 중심으로 앱을 개편하고, 번개페이·포장택배·오프라인 콘셉트스토어를 오픈하는 등 고객들이 좋아하고 편안하게 거래할 수 있는 중고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노력해왔다”며 “번개장터는 사용자가 새로운 취향을 발견하고, 쉽고 빠르고 안전하게 중고거래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