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관악구 일대, 벤처촉진지구 지정
서울 강남구·관악구 일대, 벤처촉진지구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득세·재산세 감면(37.5%), 개발부담금 면제 등 혜택
벤처기업 집적 유도, 인프라 지원 등 한국형 벤처밸리 조성
벤처기업 육성촉진지구로 지정된 서울 강남구(왼쪽)와 관악구 일대 지정도면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서울 강남구와 관악구 일대가 벤처기업 육성촉진지구로 지정된다. 해당 지역내 벤처기업에 대해선 취득세·재산세 감면(37.5%)과 개발부담금 면제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11년 이후 10년만에 벤처기업 육성촉진지구(이하 '벤처촉진지구')를 이같이 추가 지정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강남구와 관악구가 지정 신청을 한데 따른 것으로 제2벤처붐이 확산되면서 지자체의 벤처기업 육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중기부는 해석했다.

벤처촉진지구는 벤처기업의 집적을 유도하고 인프라를 지원해 한국형 벤처밸리를 조성하고자 제1벤처붐 시기이던 2000년부터 시작된 벤처기업 입지지원 제도다. 지정을 위해선 해당 지역의 중소기업 중 10% 이상이 벤처기업이어야 하고, 대학‧연구기관 소재, 기반시설 등의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중기부는 제도 도입 초기에 벤처촉진지구에 지원센터 건립·공동장비 확보 등 1400억원 규모의 인프라 구축과 클러스터 활동을 지원한 바 있다. 현재 전국 26개 지역이 벤처촉진지구로 지정돼 있으며, 약 4200여개 벤처기업이 활동하고 있다.

관악구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는 서울시에서 청년인구(39.5%)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서울대 캠퍼스와 신림, 낙성지구로 구성돼 있다.

서울대 지구는 서울대 기술지주회사, 공학컨설팅센터 등 벤처·창업 생태계가 잘 구축돼 있어 공과대학과 연구동 중심으로 학생과 교수창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과거 고시촌으로 알려졌던 신림동 지구는 창업 히어로, 관악S밸리 스타트업센터, 디노랩 제2센터 등 벤처·창업 거점으로의 변화가 예상된다.

낙성지구는 관악구청이 200억원 규모의 '스마트 대한민국 메가 청년투자조합'을 조성하고, 서울대 공학상담센터의 컨설팅을 통해 벤처·창업기업의 기술개발 애로사항 해결과 성장동력 발굴을 지원할 예정이다.

강남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가 조성되는 강남 테헤란로 이면지역은 대로변에 비해 상대적으로 임대료와 지대가 낮아 자본력이 약한 스타트업 업체들이 선호하던 지역이다. 중기부가 2015년 초기 벤처창업가를 위한 시설인 팁스(TIPS, 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타운을 개관하면서 스타트업 집적지로 급성장했다. 중기부에 등록된 창업투자회사 197개사 중 135개사(68.5%)와 벤처투자조합 등록을 한 유한회사 또는 유한책임회사(LLC) 41개사 중 26개사(63.4%)가 강남에 위치하는 등 벤처기업을 위한 금융기반이 우수하다. 국내 유니콘 기업 15개사 중 8개사가 강남구에 위치해 있다.

강남구청은 530억 원 규모의 강남창업펀드를 조성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