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CDO 영입으로 DT '속도'
신한금융, CDO 영입으로 DT '속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ICT 전문가 김명희 부사장 영입
신한금융그룹 디지털부문장으로 영입된 김명희 부사장.
신한금융그룹 디지털부문장으로 영입된 김명희 부사장.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신한금융지주는 24일 그룹 CDO(Chief Digital Officer, 최고 디지털 책임자)에 김명희 부사장을 신규 영입했다고 밝혔다.

신한지주는 경쟁 금융그룹 및 빅테크·핀테크와의 디지털 경쟁에서 앞서가기 위해 그룹 CDO의 핵심 역할을 Challenger, Innovator(Biz Developer), Orchestrator, Transformer 등 4가지로 새롭게 설정하고, 디지털·ICT 전문성과 DT 추진 경험을 갖춘 디지털 인재를 찾아왔다고 배경설명을 했다.

김명희 부사장은 KAIST 전산학부를 졸업하고 한국IBM에서 약 23년간 근무한 DT 전문가다. 2013년 SK텔레콤으로 자리를 옮겨 솔루션컨설팅 본부장으로서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해 다수의 DT 컨설팅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2017년에는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에 임명돼 정부의 ‘민간 우수인재 헤드헌팅’ 제도 도입 이후 발탁된 최초 여성 고위 공무원이 됐다.

2018년엔 아시아태평양 지역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리더’, 2019년 ‘대한민국 올해의 CIO 대상’을 수상하는 등 성과를 인정받았다.

신한지주는 김 부사장 영입과 함께 DT에 더욱 속도를 낼 계획이다. 또 그룹 내 ‘디지털 거버넌스’ 전반을 재편해 DT 추진 분야를 확대하고, 금융 및 비금융 플랫폼 강화에도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신한금융은 올해 4월 3000억원 규모로 조성한 금융권 최초 디지털 전략적 투자 펀드 통해 혁신 디지털 기업에 173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했으며, 지난 22일에는 금융권 첫 음식 배달 플랫폼인 ‘땡겨요’를 성공적으로 출시하는 등 신한만의 디지털 생태계를 다양한 분야로 확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사장은 내년 1월1일자로 취임할 예정이며 그룹 전체 디지털 · ICT 전략 수립 및 실행을 총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