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세계한인회장 대회, 인천에서 개최
내년 세계한인회장 대회, 인천에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외동포재단, 인천시와 MOU체결
이민 120주년 의미 담아 정체성 확인
재외동포재단은 지난 20일 인천시와 한국 이민사 120주년 기념사업 공동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은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왼쪽 세번째) 등 참석자들이 협약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중소기업투데이 박철의 기자] 인천 월미도는 1902년 12월 22일 우리나라 이민자 121명이 하와이로 공식적인 첫 이민을 떠난 장소로 한국 이민사에 빼 놓을 수 없는 도시이다. 이런 의미를 담아 내년 10월에 열리는 세계한인회장대회와 코리안페스티벌은 한국이민 120주년을 맞아 인천에서 개최된다.

20일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인천시와 한국이민사박물관에서 ‘한국이민 120주년 기념사업’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양 기관은 ▲‘세계한인회장대회’ 및 ‘코리안페스티벌’의 성공적 개최, ▲‘한국 이민사 120주년 기념행사’와의 공동·연계 운영 ▲‘하와이 이민 120주년 기념행사’ 및 기타 상호 협력이 필요한 사항을 위해 서로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당시 이민자들은 제물포항에서 켄카이마루호를 타고 일본 나가사키에 도착, 다시 하와이로 가는 갤릭호를 타고 1903년 1월 12일 호놀룰루항에 도착했다. 이렇게 시작된 하와이 이민은 2년 동안 7500여명에 이른다. 이들은 하와이 여러 섬의 사탕수수농장에서 일본의 농장주 밑에서 갖은 차별을 겪으면서 힘들게 일했고 이렇게 번 돈으로 조국의 독립을 위해 자금을 대는 등 무명의 애국지사들이었다. 이런 아픈 과거사를 딛고 전 세계 각국에 뿌리를 내린 한인들이 현재 750만 재외동포들이다.

재외동포재단 주최의 세계한인회장대회는 매년 10월 5일 법정기념일인‘세계한인의 날’기념식과 연계해 전 세계 한인회장 및 대륙별 한인회연합회 임원(약 74개국 400여명)을 국내로 초청해 모국과의 유대 강화 및 상호 네트워크 구축을 목적으로 개최되는 중요행사이다.

코리안페스티벌은 재외동포가 직접 참여하는 문화프로그램으로 한민족으로서 자부심을 고취시키고 내국민의 긍정적 인식 향상을 목적으로 개최되는 사업으로, 두 사업 모두 지방에서 개최한 사례가 없었던 만큼 인천시는 성공적 행사를 위해 모든 행정적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김성곤 이사장은 “2022년은 한미수교 140주년이자 미주 한인 이민 120주년이라는 뜻깊은 해이며, 우리나라 최초의 이민사 박물관에서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되어 더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인천광역시와 함께 좋은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여 재외동포사회의 발전과 재외동포에 대한 내국민의 공감대 형성을 제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유동현 인천시립박물관장, 김상열 한국이민사박물관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