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반도체 전략 '중소 팹리스 육성책' 마련
K-반도체 전략 '중소 팹리스 육성책'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 IP 플랫폼, 팹리스 랩허브 구축
내년 묶음발주 도입, 시스템반도체 분야 대중소 상생협의체 가동
중소기업이 대기업과 손잡고 공공조달 시장에 진출하는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 제도'가 내년부터 시행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의 아이디어가 현실화된 것이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정부가 중소 팹리스 기업 육성방안을 마련했다. 공동 IP(설계자산) 플랫폼과 팹리스 랩허브 구축 등 창업에서 성장까지 전 주기에 걸쳐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8일 제16차 BIG3 혁신성장추진회의에서 ‘K-반도체 전략 이행을 위한 시스템반도체 중소 팹리스 지원방안’을 논의하고 이같이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내년에 IP나 반도체 관련 전문성을 보유한 기관을 지정해 IP 국산화 개발과 해외 IP 구매·제공을 위한 공동 IP 플랫폼(Common IP Bank)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 내년 상반기에 초급인력 양성을 위한 단기교육과정을 신설하고, 팹리스 창업기업 보육과 실습공간을 연계한 팹리스 랩허브를 구축한다.

유망 창업기업에 사업화 자금 지원도 최대 10억원으로 2배 확대한다.

파운드리 수급난 완화를 위해 여러 팹리스가 공동으로 발주하는 ‘묶음발주’를 내년에 도입한다. 이를 위해 파운드리와 협력관계의 디자인하우스가 참여한다.

아울러 국내 모든 파운드리 기업이 참여하는 대중소 상생협의체를 내년 1월부터 가동한다. 이 협의체를 통해 팹리스의 연간 시제품 위탁 수요를 정기적으로 조사해 파운드리 공정에 반영하고, 중소 팹리스와 파운드리간 협력과제를 발굴하는 등 상시 소통·협력채널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 중기부의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을 시스템반도체 분야로 확대해 운영한다. 이를 통해 대기업 등에 필요한 기술·제품·서비스 등을 보유한 중소 팹리스를 개발단계부터 참여시켜 선정된 중소 팹리스에 사업화자금과 테스트베드 및 멘토링 등을 제공하게 된다.

수요를 확보한 중견 팹리스 기업 등의 R&D과제에 4개 이내 중소 팹리스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컨소시엄형 기술개발사업’도 내년부터 도입된다. 내년에 10개 과제를 선정해 4년간 최대 40억원의 R&D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중기부는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