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KT는 제대로 책임을 지라"
[포토뉴스] "KT는 제대로 책임을 지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상인 등 'KT 불통사태' 배상 촉구
참여연대와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등이 16일 서울 종로구 KT지사 앞에서 지난달 25일 발생한 KT 서비스 장애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배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참여연대와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등이 16일 서울 종로구 KT지사 앞에서 지난달 25일 발생한 KT 서비스 장애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배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참여연대와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등은 지난달 25일 발생한 KT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 장애로 인한 실태조사 결과, 당일 업체 평균 매출이 반토막이 났다며 KT에 제대로 된 배상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16일 서울 종로구 KT지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T가 적극적으로 패해조사를 하고 납득할 수준의 배·보상안을 내놔야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KT 불통사태로 매출 피해를 본 전국 중소상인 자영업 사업장 86곳을 대상으로 이달 3~14일 온라인 설문조사를 했다. 조사결과, 불통사태 발생 1주 전인 지난달 18일 오전11시~오후1시 업체당 평균 매출액은 66만6030원이었으나 서비스장애가 발생한 지난달 25일 같은 시간대 매출은 24만7162원으로 62.9% 감소했다.

업종별로 매출비교를 하면, 도소매업(-88.7%), 예술·스포츠 등 여가 관련 서비스업(-78.2%), 숙박 및 음식점업(-63.8%) 순으로 매출이 크게 줄었다.

고장수 전국카페사장연합회 회장은 “카페가 상당수인 숙박 및 음식점업의 경우 사고 전 주와 비교할 때 평균매출이 60% 넘게 줄었다”며 “업체당 평균 약 16만원의 매출이 감소한 셈인데 6000~7000원 요금감면은 턱도 없는 금액”이라고 비판했다. 고 회장은 “지난 15일부터 KT가입자들을 대상으로 구체적인 요금감면액 조회가 가능하다고 하는데 주변을 보면 배상이나 보상은 고사하고 요금감면액이 0원인 경우도 부지기수”라고 덧붙였다.

이호준 한국편의점네트워크 사무총장은 “사고시간대 경기도 소재 편의점 62곳의 매출을 조사해보니 전 주 보다 약 40% 감소했다”며 “KT는 요금감면 대상 해당 여부를 적극적으로 알리고 해명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요금이 미납되거나 신규 단말기를 판매할때는 알림문자에 전화도 아끼지 않는 KT가 유독 KT의 책임으로 진행되는 요금감면에 대해선 고지 한번 없다”며 “하루하루 생계를 꾸려가기 어려운 자영업자들이 본인이 대상인지 여부를 검색하고 대상이 아닌 경우 전화로 항변하기 어렵다”고 성토했다.

한편 KT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지난 5일 부터 고객보상 전담지원센터를 개설하고 전용 홈페이지(check.kt.com)와 전담 콜센터(080-001-0100)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