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디지털화된 창고자동화’ 필수
中企, ‘디지털화된 창고자동화’ 필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동로봇 도입, WMS 기능 고도화 필요”
반출과 배송, 재고파악 철저로 ‘고객 불만 최소화'
사진은 기자재가 쌓여있는 가운데 작업 중인 수도권의 한 중소기업의 모습으로 본문과 직접 관련은 없음.
기자재가 쌓인 가운데 작업 중인 수도권의 한 중소기업 사업장.

[중소기업투데이 이상영 기자] 로봇 기술이 발달하면서 특히 인력과 시스템이 열악한 중소기업으로선 이를 도입한 ‘창고 자동화’의 유용성이 강조되고 있다. 여기서 말한 창고 자동화는 기존의 프로세스를 단순화하는 창고관리시스템(warehouse management system, WMS)과 디지털 트윈을 접목시킨 방식이다.

전통적인 WMS은 정보분석 및 재고관리 시스템이 일단 체계적으로 잘 확립되어 있다. 이를 디지털화함으로써 다양한 비즈니스나 공급망 전반에 걸쳐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자동화를 가능하게 한다는 얘기다. 특히 일상적인 창고 업무에 최근 기술 수준이 날로 높아가고 있는 ‘협동로봇’을 도입하는게 바람직하다는 전문가들의 권고다.

협동로봇은 단순 반복적인 행동만을 반복하는게 아니라, 그 동안 사람이 해오던 공간이동과 물건 적치나 적재, 운반, 반출, 배송 등을 로봇이 학습한 기술에 의한 것이다. 이는 로봇이 마치 사람을 대체한 것과 같이 인간 작업자의 동선과 행동 양식을 그대로 반복하며, ‘조수’ 노릇을 하는 것이다. 이를 도입할 경우 시간 관리에 도움이 될뿐만 아니라, 관리자는 단순 반복업무가 아닌, 보다 중요한 업무에 시간과 노력을 집중할 수 있다.

최근 ‘2021로보월드’에서 만난 한 물류 로봇 개발업체 관계자는 “과거에는 이러한 기술이 대기업에만 적용 가능한 것으로 인식되었으나, 현재는 중소기업에서도 저비용으로 자동화 기술을 활용하는 추세”라면서 자사의 고객 다수가 작은 포장 자재나, 파렛트, 전기조명제품 자재업체 등이라고 전했다.

일단 창고 자동화의 핵심은 ‘재고 파악이다. 소규모 기업의 경우, 창고에 다양한 제품을 보관하는 경우가 많아 어떤 제품이 어디에 위치해 있는지, 그리고 남은 재고가 얼마나 있는지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단순히 스프레드시트나 클립보드만으로 재고를 관리할 경우 인간의 실수에 영향을 받는 오차 범위가 커져 실시간 모니터링이 어렵다”는게 업계 관계자들의 얘기다.

이를 감안해 중앙집중식 WMS에 디지털 트윈을 접목하여 창고 매니저와 직원이 실시간 재고 및 배송 정보를 파악하면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이때 중요한 것은 재고 파악과 배송을 위한 로봇의 활동 동선과 작업 현황이 데이터화하고, 디지털 트윈을 함께 접목하는게 중요하다. 그럴 경우 WMS 자체가 주로 바코드 레이블, 센서, 기타 툴을 사용하며, 중앙집중식 컴퓨터 시스템을 통해서 제품의 위치 등과 관련 정확한 정보를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게 된다.

창고 자동화의 또 다른 중요한 목적은 ‘고객만족도’를 높이는 것이다. 경기도 안양의 한 조형물 제작업체는 “완제품에 대한 주문 접수가 잘못되거나, 배송 과정의 오류는 고객 불만족의 가장 큰 이유가 되곤 한다”면서 “본사는 일찌감치 컴퓨팅으로 전환된 창고자동화와 전산화를 통해 주문 접수(풀필먼트)와 배송 업무의 정확도를 높여 거래처와 고객들을 만족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나아가서 고객의 재구매를 유도하기도 한다.

디지털화된 창고자동화는 또 업무상의 실수를 최소화한다. 즉 “직원의 실수는 시간 및 노력의 낭비를 증가시키며 궁극적으로 수익 감소를 유발한다”는게 이 업체 대표의 얘기다. 이 업체 역시 상품 누락이나 분실을 할 경우 배송이 지연되고, 이로 인해 제품의 재질이나 품질이 변경되거나 고객 불만족을 초래하는 경험을 했다.

그러나 “전산화(디지털 트윈)된 WMS 시스템을 통해 제품의 위치를 자동으로 파악하고, 이동 경로를 확인함으로써 완제품이나 자재의 분실을 원천적으로 방지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이처럼 가장 효율적인 창고 자동화와 창고관리시스템을 위해선 ‘디지털 트윈’과 WMS, 로봇자동화가 어우러지도록 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