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너공업협동조합 '화상웨비나', 코로나위기 타개 모색
파스너공업협동조합 '화상웨비나', 코로나위기 타개 모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주동안 매주 목요일 마다, 전 조합원사 대표 참석
원자재 인상, 납품단가 문제, 주52시간제 등 생존전략 공유
정한성 한국파스너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정한성 한국파스너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한국파스너공업협동조합(이사장 정한성)이 코로나위기 타개 전략을 공유하기 위한 화상웨비나를 개최한다.

한국파스너공업협동조합은 오는 9일, 16일, 30일 세차례에 걸쳐 전 조합원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파스너기업 생존전략 공유 화상 웨비나’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9월 중 3주동안 매주 목요일 오전에 열리는 이번 웨비나는 코로나 위기 속에서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을 위협하고 있는 여러 이슈들을 놓고 회원사간 전략과 해법을 공유하고 소통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최근의 원자재 인상 문제를 비롯해 납품단가 등 공정거래 이슈, 50인 미만 사업장의 최대 현안인 주52시간제, 스마트 공정의 고도화, 인력양성 문제, ESG 등 친환경 제조에 관해 생존전략을 공유하고 돌파구 마련을 모색할 예정이다. 특히 김지훈 선일다이파스 사장, 이원준 진합 사장, 민수홍 프론텍 사장 등 조합원사 대표들이 공유전략을 발표할 계획이다.

정한성 이사장은 “조합원사 중에 강소기업들이 중심이 되어 자사의 생존전략을 공유함으로써 코로나위기를 헤쳐갈 수 있는 작은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