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HYUNDAI) 전기차 '아이오닉'은 '아이러니'?
현대(HYUNDAI) 전기차 '아이오닉'은 '아이러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계열 현대건설, 베트남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공사 수주
국내외 환경단체 "앞에선 전기차 홍보, 뒤에선 석탄발전", 사업참여 철회 촉구
호주 환경단체,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에 현대차 겨냥 광고 게재
호주 환경단체 마켓포시스가 23일(현지시각)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에 게재한 전면광고.
호주 환경단체 마켓포시스가 23일(현지시각)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에 게재한 전면광고.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현대차그룹 계열 현대건설이 지난달 베트남에서 수주한 석탄화력발전소 공사가 국내외 환경단체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호주 환경단체 마켓포시스는 23일(현지시각)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에 현대건설의 베트남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참여철회를 요구하는 전면광고를 내걸었다.

해당 광고는 석탄발전으로 생산된 전기를 사용해 전기차를 충전하는 이미지를 담고 있다. 그러면서 ‘현대차가 기후를 고려한 전기차를 홍보하면서 더러운 석탄발전소를 짓는 것은 아이러니’라고 꼬집었다. 현대차의 대표적 전기차 모델인 ‘아이오닉(IONIQ)’을 비꼰 것이다. 마켓포시스는 광고를 통해 “현대가 더러운 석탄발전소를 지으면서 지속가능성을 내세울 수는 없다”면서 “현대차와 현대건설은 석탄사업을 중단함으로써 진심으로 기후를 고려한 선택을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6월 베트남 전력청이 발주한 베트남 중부 꽝빈성 내 1200MW 규모 석탄화력발전소(꽝짝 1호기)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일본 미쓰비시, 베트남1건설공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마켓포시스에 동조해 국내 환경단체들도 현대건설의 베트남 석탄발전소 건설사업의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기후솔루션 윤세종 변호사는 “현대건설은 앞에서는 ESG 경영 방침을 대대적으로 홍보하면서 뒤에서는 베트남 석탄 발전 사업을 수주하는 이중성을 보여왔다”고 비판했다.

앞서 19일, 마켓포시스와 미래를위한금요일(FFF), 석탄을 넘어서, 청소년기후행동 등 국내외 환경단체들은 현대건설에 베트남 꽝짝1호기 사업 참여에 대한 우려를 표하며 사업철회를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현대건설은 22일 답장을 통해 “석탄화력발전소의 리스크 심각성에 대해 인지하고, 내부 검토를 진행했다”면서 “23일 이사회 보고를 통해 탈석탄 정책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