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방·두나무·컬리, '유니콘기업' 진입
직방·두나무·컬리, '유니콘기업' 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장 기업가치 1조원 돌파
국내 유니콘기업 15개로 늘어
쿠팡, 뉴욕증시 상장으로 제외
자료제공= 중소벤처기업부
자료제공=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직방, 두나무, 컬리가 유니콘기업에 새롭게 진입했다. 이로써 비상장 기업가치 1조원이 넘는 국내 유니콘 기업은 15개사로 늘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달 19일 기준 국내 유니콘기업 수는 15개사로 지난해말 13개에서 2개사가 늘었다고 22일 밝혔다.

올해는 직방 등 3개사가 추가됐으나 쿠팡이 뉴욕증시 상장으로 제외되면서 15개사로 집계됐다. 국제 비교 시 주로 인용되는 ‘씨비인사이트(CB Insights)’에 등재된 11개사와 중기부가 투자업계 및 국내외 언론 등을 통해 추가 파악한 4개사를 포함한 숫자다.

올해 새롭게 유니콘기업에 진입한 직방(대표 안성우)은 부동산(Property)에 빅데이터 등 기술(Technology)을 결합한 프롭테크(Proptech) 기업이다.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기업이며, 컬리(대표 김슬아)는 온라인 장보기 앱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신선식품 배송 분야의 성장기업이다.

이달 19일 기준 비상장 기업가치 1조원을 돌파한 이력이 있는 국내 기업은 23개사다.

인수합병(M&A)이나 상장 시 유니콘기업에서 제외되는데, 올해 3월까지 ‘씨비인사이트(CB Insights)’ 등재가 유지됐던 ‘쿠팡’의 경우 미국 뉴욕증시에 상장하면서 제외됐다.

전세희 중기부 투자회수관리과장은 “올 상반기 국내 유니콘기업의 탄생은 작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제2벤처붐을 증명함과 동시에 대기업 중심의 경제구조 패러다임이 벤처‧스타트업 중심으로 바뀌고 있음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