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두산重과 '암모니아 연료 발전기술' 공동개발 추진
포스코, 두산重과 '암모니아 연료 발전기술' 공동개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중공업-RIST와 업무협약
암모니아 분해한 혼합가스 연소해 터빈 가동하는 발전기술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 가능, 친환경 발전 구현 기대
자료제공= 포스코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포스코가 그린·블루수소로 합성한 암모니아를 연료로 사용하는 발전 분야 기술개발에 나선다.

포스코는 19일 두산중공업-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와 ‘청정 암모니아 가스터빈 분야 연구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세계 최초로 암모니아를 분해한 혼합가스를 연소해 터빈을 가동하는 발전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암모니아는 수소를 질소와 결합한 화합물로서 기존에 갖춰진 운송·저장 인프라 활용성, 동일한 부피에서 수소보다 1.7배 많은 양을 저장할 수 있는 효율성 등 다양한 이점 덕분에 최적의 ‘수소 캐리어(운송체)’로 꼽힌다. 반면 암모니아는 발전 연료로 사용하기에는 한계가 따르는데, 기존 가스터빈 연료인 액화천연가스(LNG) 대비 연소 속도가 20% 수준으로 매우 낮고 발열량도 50%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포스코 등은 이러한 암모니아의 한계를 극복하는 방법으로, 암모니아를 그대로 연소하는 대신 분해기(Cracker)를 통해 수소, 질소 가스로 다시 분해한 후 연소해 가스터빈을 구동하는 방식을 택했다. 분해기와 가스터빈을 각각 개발한 사례는 있지만, 이를 일체화한 발전기술 개발은 전 세계적으로 최초다.

암모니아 연료 발전은 이산화탄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기 때문에 이상적인 친환경 발전 모델의 하나로 꼽힌다. 더불어 LNG발전에도 이 기술을 적용해 기 구축 발전소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으로 포스코는 RIST와 함께 암모니아 분해기 개발을 추진한다. 암모니아는 포스코가 해외에서 추진 중인 프로젝트에서 생산한 그린수소 등을 합성하여 조달할 계획이다.

지난해 가스터빈 국산화에 성공한 후 수소 혼소 및 전소 터빈 개발에 나서고 있는 두산중공업은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수소와 질소로 분해된 가스를 한 번에 태우는 연소기와 가스터빈을 개발한다. 포항 RIST 수소연구센터에 구축될 암모니아 연소 실험 설비를 활용해 본격적인 기술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