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업종전환·재창업 소상공인' 국비 보조
중기부, '업종전환·재창업 소상공인' 국비 보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화아이템 개발, 마케팅 등 초기비용 지원
50% 자부담시 최대 1천만원
'ESG경영'하면 신한금융재단이 임차료 등 800만원 별도 지원
자료= 중소벤처기업부
자료=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정부가 업종전환 및 재창업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에게 최대 1000만원의 비용지원을 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의 재기를 돕는 ‘희망리턴패키지 지원 사업’ 참여신청을 오는 4월1일부터 16일까지 받는다고 밝혔다.

업종전환 및 재창업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의 특화아이템 개발, 마케팅 등에 소요되는 비용에 대해 50% 자부담시 최대 1000만원을 국비로 보조한다.

비대면 경제로의 전환 등에 맞춰 온라인·배달 판매, 밀키트 제조와 같은 사업방식 개선을 집중 지원하며 경영, 마케팅, 세무, 노무 등 전문가 자문을 별도 비용없이 제공한다.

이번 1차 공고를 통해선 ▷상품 개선, 온라인 판로 등을 지원하는 ‘수요자 맞춤형 프로그램’ 450명 ▷음식점업에 재도전하는 소상공인의 설비·임차료 등 초기 투자비용을 줄이고 메뉴·브랜드 개발시 전문가 자문을 제공하는 ‘민간 공유주방 인큐베이팅’에 입점할 150명을 선정한다.

이와 별도로 신한금융희망재단은 업종전환·재창업 사업화 지원을 신청·접수한 소상공인 중 고용부의 일자리안정자금을 수급(예정자 포함)하고 ESG 경영 및 실천활동에 참여하는 100명에게 6개월간 매달 100만원 이내의 임차료와 개선비용 2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희망리턴패키지(hope.sbiz.or.kr)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semas.or.kr)의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중기부가 운영하는 업종전환과 재창업 교육을 사업공고 마감일인 4월16일까지 반드시 수료해야 한다. 신청은 희망리턴패키지 누리집에서 온라인으로 가능하다. 2차 공고는 오는 6월 추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