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호 신임 하나은행장 "사람 중심의 변혁"
박성호 신임 하나은행장 "사람 중심의 변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취임식, 손님·직원·사회 아우른 3대 전략방향 제시
박성호 신임 하나은행장이 25일 하나은행 을지로 본점 6층 대강당에서 진행된 이취임식에서 은행기를 흔들고 있다.
박성호 신임 하나은행장이 25일 하나은행 을지로 본점 6층 대강당에서 진행된 이취임식에서 은행기를 흔들고 있다.
박성호 하나은행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박성호 신임 하나은행장이 25일 취임했다. 2015년 9월 외환은행과 통합한 이래 함영주, 지성규 은행장에 이은 통합 하나은행의 3대 은행장이다. 박 신임 은행장의 취임 일성은 “사람 중심의 변혁적 리더십”이다.

금융의 변곡점에서 지속가능한 성장을 달성하기 위해선 변화와 위기를 새로운 기회로 바꿔야하며, 그 해답을 ‘사람’에서 찾아야한다는 의미다.

박 은행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급변하는 금융 환경 속에서도 결코 변하지않는 가치는 바로 ‘사람’이다. 변화와 혁신의 시작점이자 지향점은 모두 ‘사람’이 되어야 한다. 사람은 손님과 직원, 그리고 사회까지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어 “손님이 만족하는 은행, 직원이 행복한 은행, 사회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기여하는 은행, 그래서 ‘내일이 더 기대되는 은행’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손님 생활 속의 디지털은행 ▲직원과 함께 성장하는 은행 ▲사회와 함께 발전하는 은행 등 3대 전략방향을 제시하고 일하는 사람(직원)과 조직, 방식을 혁신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은행장은 하나은행 전신인 한국투자금융에 입사해 36세에 지점장을 맡았으며 하나은행 경영관리본부장과 지주 CSO(그룹전략총괄)를 역임했다.

2015년 12월부터 3년간 하나금융그룹의 IT 전문 관계사 하나금융티아이 대표이사 사장을 지내며 통합 하나은행의 전산통합을 주도했다. 2019년 6월엔 인도네시아 하나은행의 은행장에 취임해 글로벌 영업력을 발휘했다.

디지털경제로의 빠른 전환과 빅테크의 금융업 진출로 업종간 경계가 무너지고 있는 가운데 하나은행이 혁신적 은행으로 비상하기 위한 글로벌마인드와 디지털 혁신역량을 갖춘데다, 공감을 바탕으로 ESG 금융실천에 앞장설 수 있는 적임자라고 은행측은 설명했다.

이날 오후 하나은행 을지로 본점 6층 대강당에서 열린 이·취임식에서 박 신임 은행장은 지성규 전임 은행장으로부터 은행 깃발을 전달받고, (구)하나은행 시절부터 이어져온 전통인 은행장 만년필도 건네받았다.

박 은행장은 취임식이 끝나자마자 첫 행보로 영업점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