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권칠승 장관, 중소기업인들과 첫 상견례
[현장] 권칠승 장관, 중소기업인들과 첫 상견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중기중앙회서 '중소기업계 간담회'
협동조합 이사장 등 참석
협동조합 공통 수요기술 R&D 지원 등 건의
권칠승 신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7일 오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계와 첫 간담회를 가졌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공식적인 자리가 아니더라도 애로 및 건의사항이 있으면 언제든지 연락을 달라.”

권칠승 신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7일 중소기업인들과 가진 상견례를 겸한 첫 간담회 자리에서 향후 ‘소통하는 자세’로 중소기업 정책을 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날 오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선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한 업종별 협동조합 이사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권 장관과의 첫 간담회가 열렸다.

권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회복과 도약에 최우선으로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인 방안으로 “소상공인 피해구제 등 민생경제 회복과 벤처·스타트업의 선도형 경제 주역화, 전통중소기업과 지역중소기업의 혁신 지원 등 5대 주요 정책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권 장관은 무엇보다 “코로나 장기화로 소상공인들이 매우 힘든 상황임을 감안해 신속하게 버팀목자금을 집행하고, 임대료 부담 경감을 위한 융자지원, 세제지원 등 맞춤형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디지털·비대면 그린경제 분야 창업붐, 스마트 대한민국펀드 등 벤처투자 기반의 제2 벤처붐, 브랜드K, 온라인수출 등을 통해 벤처·스타트업을 선도형 경제의 주역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스마트제조혁신, 친환경 공정혁신, 신사업 전환혁신의 3대 프로젝트를 통해 전통중소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스마트상점, 디지털 전통시장 구축 등 소상공인의 디지털혁신에도 주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앞줄 왼쪽에서 네번째)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업종별 협동조합 이사장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는 김기문 회장의 진행으로 협동조합 이사장들이 돌아가면서 중소기업계 현안을 건의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중소기업인들은 ▲중소기업협동조합 공통 수요기술 R&D(연구개발) 지원 ▲소부장 예비 강소기업 육성 및 강소기업 확대 ▲스마트공장 사업참여 중소기업의 부담금 비율 완화 ▲협동조합의 중소기업 지원시책 참여 확대 지원 ▲공공조달시장 최저가요소 개선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 제도개선 ▲조합추천 수의계약 활성화 ▲납품대금 제값받기 제도 개선 ▲종합적 기업승계지원 정책 위한 컨트롤타워 구축 ▲중소기업 산업안전 역량강화 지원 및 예방지도 확대 등 10가지 과제를 현장에서 건의했다.

특히 조합추천 수의계약 활성화를 위해 명칭을 변경(예:조합추천 지명경쟁제도)해줄 것과 소액 수의계약한도를 2억원으로 상향해줄 것을 건의했다. 소액수의계약 한도는 15년 이상 5000만원으로 유지되고 있으며, 코로나사태에 따른 ‘공공계약 완화대책’으로 오는 6월까지 한시적으로 1억원 이하로 상향 시행되고 있다.

또 중소기업협동조합이 중심이 돼 중소기업간 협업을 통한 공통 수요기술 발굴과 연구개발을 추진할 수 있도록, 공통 수요기술 과제기획비 지원 규모를 10개 조합에 대해 조합당 최대 5억원으로 확대해 줄 것을 요구했다.

중소기업인들은 이와함께 중소제조업 전용 전기요금제 도입 등 28개 현안을 서면으로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엔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과 이준희 중기부 기획조정실장 등 실장급들이 동석했다. 중소기업계(협동조합)에선 노상철, 배조웅, 권혁홍, 노재근, 고병헌, 김신길, 황인환, 김석원, 문창섭, 서정대, 김동우, 주보원, 이한욱, 한병준, 심승일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이날 오후2시부터 1시간30분동안 전체 공개로 진행됐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7일 오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계 간담회 시작에 앞서 권혁홍 한국제지공업협동조합 이사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이 17일 오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계 간담회 시작에 앞서 권혁홍 한국제지공업협동조합 이사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