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銀, 부산·경남 中企에 최대 3억 대출
기업銀, 부산·경남 中企에 최대 3억 대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자산관리공사와 상생금융 업무협약 체결
200억원 규모 저금리 대출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IBK기업은행이 한국자산관리공사와 협약을 맺고 부산 경남지역 중소기업에 최대 3억원의 대출을 지원한다.

기업은행은 5일 오후 서울 중구 기업은행 본점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사장 문성유)와 ‘부산·경남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상생금융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이 공동 조성한 200억원 규모의 저금리 동반성장 협력대출을 지원한다.

대출 대상은 부산‧경남지역에 소재한 창업·벤처기업, 코로나19 피해기업, 일자리 창출기업, 사회적 기업이다.

대출 한도는 기업당 최대 3억원이며, 대출금리 연 0.5%p를 자동 감면한다. 거래기여도와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1.4%p를 추가 감면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