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콘,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통과
쿠콘,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통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캐시 그룹 계열, 비즈니스 데이터제공 전문기업
마이데이터 시장 선점 목표
김종현 쿠콘 대표이사
김종현 쿠콘 대표이사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웹캐시 그룹의 비즈니스 데이터제공 전문기업 쿠콘(대표이사 김종현)이 코스닥상장을 눈앞에 두고 있다. 쿠콘은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고 5일 밝혔다. 상장 대표 주관사는 하나금융투자이며, 공동 주관은 삼성증권이 맡았다.

2006년 설립된 쿠콘은 21세기 원유로 일컫는 ‘데이터’의 수집·연결을 주요 사업으로 한다. 금융, 공공, 의료, 물류, 유통, 통신 등 국내 500여 개 기관과 해외 40여개국 2000여 기관의 데이터를 수집·연결하고 있다. 국내 최대 정보 API(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환경) 스토어 ‘쿠콘닷넷’을 통해 200여 개의 API를 제공하고 있다.

쿠콘은 최근 제도화된 마이데이터 시장을 공략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마이데이터는 개인의 신용정보를 수집해 통합 조회하는 서비스이며, 대표적인 예로 개인 자산관리 서비스가 있다. 지난해 데이터3법(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개정 후 마이데이터가 업계 화두로 떠오르며 금융기관과 핀테크 기업이 적극적으로 사업에 나서고 있다.

쿠콘은 지난 1월 금융위원회로부터 마이데이터 본허가를 획득해 금융 데이터와 빅데이터를 융합한 사업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새로운 사업 기회가 열린 만큼 개인 사용자를 위한 마이데이터 서비스 외에 ▲마이데이터 사업 미인가 기관 대상 제휴 서비스 ▲금융 오픈 API 제공·수집 플랫폼 ▲금융상품 정보 제공 플랫폼 등 타깃 고객별로 촘촘하게 수립된 사업 전략을 통해 관련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쿠콘의 2019년 실적은 연결기준 매출액 412억원, 영업이익 62억원, 당기순이익 92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3분기 누적 실적은 매출액 371억 원, 영업이익 96억 원, 당기순이익 167억 원으로 설립 이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김종현 쿠콘 대표이사는 “쿠콘은 15년간 축적한 데이터 수집∙연결 기술과 우수한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으며, 데이터 산업의 발전과 함께 지속해서 성장하고 있는 회사”라며 “코스닥 시장 상장을 통해 기업 신뢰도와 인지도를 제고하고, 데이터경제 시대의 주역으로서 관련 산업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쿠콘은 B2B 핀테크 전문기업 웹케시의 관계사다. 웹케시는 2019년 1월 핀테크 1호 기업으로 코스닥에 상장하며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경리나라, 인하우스뱅크, 브랜치 등 기업 자금관리 솔루션을 주력 사업으로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