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업체들, ‘조명 살균’ 시장 앞다퉈 도전
LED업체들, ‘조명 살균’ 시장 앞다퉈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분위기 편승해 자외선 LED기술로 신제품 개발
LED살균 기술을 개발한 U사의 실험 및 제작 현장 모습.
LED살균 기술을 개발한 U사의 실험 및 제작 현장 모습.

[중소기업투데이 박주영 기자] 터치 스크린이나 차광이나 보온 필름, 공구 등을 생산하던 소규모 제조업체들 중엔 ‘코로나19’를 계기로 주력 생산 라인을 방역 기기로 전환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최근엔 또 LED를 적용한 라이트패널이나 헬스케어 제품, 조명 사이니지 등을 생산하던 업체들이 ‘LED살균 조명’이나 UV(자외선) LED를 활용한 방역 및 소독 기기에 주력하는 모습도 이어지고 있다. 이런 현상에 대해 동종 업계에선 “기술 혁신의 측면보다는 팬데믹 현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고육지책이라고 보는게 맞다”는 평가가 더 많다.

노로바이러스 3초만에 박멸하는 UV기술

경기도 안산의 UV LED전문 업체인 U사는 그 대표적인 사례로 화제가 된 경우다. 이 회사는 -20℃에서도 죽지 않고 70도 고열에서도 30분간 죽지 않는 노로바이러스를 불과 3초 만에 99% 살균할 수 있는 자외선 LED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알려져있다시피 노로바이러스는 겨울철에 급성 식중독, 장염 등을 일으키는 세균이다. 이 회사는 개발 과정에서 서울카톨릭 성모병원에 시험과 검증을 의뢰해 1초에 90% 박멸, 3초에 99% 박멸, 5초에 99.4%의 박멸 효과를 거두었다는 살균공인성적서를 획득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이 기술은 특수 제작된 PCB 기판 위에 LED 웨이퍼에서 절단한 칩을 수십 개에서 수백 개를 단위 면적당 실장하는 고집적 LED 기술로 알려졌다. 칩 한 개라도 불량이 나면 실장된 LED 전부를 폐기해야 할 정도로 고난이도 기술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특히 동일면적에 칩을 최대 70~100개 이상 실장할 수 있어 수 십 배의 강한 출력을 발산함으로써 50cm 이상의 먼거리에서도 짧은 시간에 대량 살균할 수 있다. 특히 수도권의 일부 ‘코로나19’ 선별진료소의 검체 채취실에도 이를 설치하는 등 방역 시장을 본격 공략하고 있다. 이는 좁은 채취실을 살균 조명에서 발산되는 자외선 빛으로 안전하게 살균함으로써 밀폐된 공간에서의 교차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LED피부미용에 살균기능 추가도

LED칩을 주로 생산하던 경기도의 또다른 B사는 진작에 살균이 가능한 자외선 조명제품을 개발해 눈길을 끌었다. UV LED는 이미 피부미용이나 헬스케어 분야에서 건강과 세균 방지 등의 용도로 많이 제품화된 상태다. 기왕에 LED마스크, LED피부미용 기기를 선보여 기술력을 인정받았던 이 회사는 최근엔 이에 살균 기능을 접목한 특수 조명기기를 내놓았다.

이 밖에도 빛조명이나 광촉매에 의한 빛의 파장이나 광선을 이용해 살균과 건강, 피부미용 등에 활용하는 소기업들도 줄을 잇고 있다. 특히 LED를 이용한 피부미용 마스크를 개발, 출시했던 업체들이 가장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본래 LED광선은 피부 노화방지, 건조증, 피부 트러블 개선, 콜라겐 생성 촉진 등의 기능을 갖고 있다. 이에 살균과 피부 보존 기능을 접목해 외부 감염에 대한 저항력을 키워주는 제품으로 업그레이드 한 경우도 많다. 그 동안 가정용 LED피부미용마스크에 주력해온 W사는 기존의 안면과 두피 케어 기능에 더해 UV 살균 기능도 추가함으로써 나름대로 차별화를 기하고 있다. “이는 미백, 주름 개선 등의 피부미용과 탈모 예방 효과는 물론, 420개의 LED집적기술과 3차원 도광기술을 적용한 균일한 광조사로 살균 효과도 도모하고 있다.”는 회사측 설명이다.

반려동물 살균 케어 제품도 줄이어

‘코로나19’ 와중에 반려묘도 감염되는 사례가 발생하는 등 반려동물의 건강과 케어가 새삼 관심을 끌고 있다. 이에 LED를 이용한 ‘애완동물 스킨 케어 시스템’도 발빠르게 출시되고 있다. 한국광기술원과 산학연 체제로 이 제품을 개발한 G사는 원목과 LED를 이용한 애완동물 스킨 케어 제품으로 주목을 끌고 있다. 이 회사는 LED투광등이나 LED가로등 분야에서 나름대로 독보적 기술력을 쌓아온 ‘강소기업’이다. 이를 바탕으로 ‘코로나19’에 대처하는 방역 제품으로 눈을 돌린 것이다.

이 회사가 내놓은 제품은 파장별 LED최적화를 통해 반려동물의 상처나 피부병을 치유하고, 동물 주변의 해충이나 냄새를 제거한다. 한발 나아가서 최근엔 사람을 위한 ‘광촉매 공기살균정화필터’도 개발, 출시하고 있다. 이는 섬유 코팅이 가능한 고착력이 우수한 광촉매 용제를 사용한 것이며, 광촉매 섬유 증착을 위한 온도 제어기술이 특징이다. 또 특수 전기방사 기술을 통한 광촉매 HEPA필터, 신소재를 활용한 고효율 공기정화 필터가 장착된 제품이다.

이처럼 UV LED 광원이나 시스템을 개발, 제조하던 소기업들은 앞다투어 ‘코로나19’와 연결된 방역 시장에도 뛰어들고 있다. 앞서 G사의 한 임원은 “살균과 방역을 LED와 접목시키는 기술은 ‘코로나19’가 끝난 다음에도 더욱 다양한 형태로 제품화될 것”이라며 “늘 발빠르게 시류 변화에 적응해야만 살아남는 소규모 제조업의 생태계를 보여주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