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포스코, '일상 속 탄소제로' 실천
[포토뉴스] 포스코, '일상 속 탄소제로' 실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회용 컵 없는 시범빌딩' 운영
'일회용 컵 사용없는 시범빌딩' 운영 첫날인 1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서울 강남의 포스코센터에서 텀블러에 커피를 제공받고 있다.
'일회용 컵 사용없는 시범빌딩' 운영 첫날인 1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서울 강남의 포스코센터에서 텀블러에 커피를 제공받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서울 포스코센터가 ‘일회용 컵 사용없는 건물’로 변신한다.

포스코는 1일부터 서울 강남의 포스코센터를 ‘일회용 컵 사용없는 시범빌딩’으로 운영키로 하고, 임직원 모두 텀블러를 사용하는 등 일상에서부터 이산화탄소를 줄여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달 ‘Reduce CO₂, Save Tomorrow’라는 슬로건이 새겨진 자사 스테인리스 소재 텀블러를 전 직원에게 지급했다.

포스코는 이날 아침 텀블러를 가져오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커피를 무료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도 출근길에 텀블러를 가지고 행사장을 찾아 “포스코 임직원 모두 1년간 텀블러를 사용하면 30년생 소나무를 연간 9000그루 심는 효과가 있다”며 “포스코부터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통해 의미 있는 변화를 시작하자”고 격려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아시아 철강사 최초로 탄소중립 계획을 공식 발표하고, 탄소중립 달성을 통해 기업시민으로서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들어가는데 앞장서겠다고 선언했다.

포항 본사와 각 지역 기술연구원도 ‘일회용 컵 사용 없는 시범빌딩’으로 운영되며, 향후 그룹사들도 동참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