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쌍용차 협력업체에 유동성 확대 공급
정부, 쌍용차 협력업체에 유동성 확대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출 원금상환 만기연장, 이자상환 유예
중진공, 신보, 기보 등 통해 정책금융 지원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정부가 부도위기에 놓인 쌍용자동차 부품협력업체를 상대로 유동성 지원방안을 내놓았다. 대출 만기연장 및 원리금 상환유예를 지원하고, 일시적 경영애로를 겪는 협력업체에 정책금융 지원과 함께 국세·관세 납부 연장 등을 시행한다.

정부는 29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산업은행으로부터 쌍용자동차 투자유치 협상동향을 보고받고 이같은 조치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투자유치 협상기간 중 쌍용자동차의 유동성부족으로 부품협력업체의 어려움이 가중될 우려가 있어 유동성 지원 확대조치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을 통해 대출 원금상환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를 적극 지원한다.

또 쌍용차 발행어음 상환 등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협력업체에 대해 신용보증기금 등의 정책금융 프로그램을 활용해 긴급 유동성을 지원한다. 특히 이 중 기술성 및 사업성이 우수한 기업에 대해선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을 통해 전용자금 500억원을 지원한다. 기존 융자 지원 협력업체에 대해선 특별 만기연장을 제공한다.

연체 등으로 경영애로를 겪는 협력업체 중 성장 잠재력이 높은 기업에 대해선 기술보증기금이 경영개선 지원보증을 제공한다. 이밖에 신청시 국세 납부기한 연장, 압류·매각 유예를 지원하며 관세 무담보 납기연장과 분할납부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