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칠승 중기부 장관 후보자, 첫 출근길 一聲 "소상공인"
권칠승 중기부 장관 후보자, 첫 출근길 一聲 "소상공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여의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첫 출근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 필요하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내정된 권칠승 중기부 장관 후보자가 여의도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내정된 권칠승 중기부 장관 후보자(가운데)가 여의도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내정된 권칠승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2일 서울 여의도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첫 출근을 했다. 출근길을 에워싼 기자들의 질문에 권 장관 후보자는 가장 현안으로 ‘소상공인’을 꼽았다. 장기화된 코로나19 사태속에서 주무부처가 가장 세심하게 보듬어야할 부분이 어딘지를 말해준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정세균 총리가 21일 코로나19 방역으로 영업이 제한된 자영업자 손실 보상을 위한 제도마련을 지시한 것과 궤를 같이해,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 문제에 대해서도 필요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권 후보자는 “소상공인 전통시장에서 장사하시는 많은 분들이 어렵다. 이런 어려운 점들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차분하고 꼼꼼하게 찾아서 청문회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중기부는 지원부서이고 박영선 장관이 그런 지원체계를 아주 잘했다고 들었다”며 “지원하는 체계를 좀 더 신속하고 현장에 맞게 고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고치겠다”고 덧붙였다.

또 “중기부가 신생부처이지만 예산도 늘고 위상도 높아졌다”며 “그런 것을 토대로 실질적인 성과를 내고 현장을 찾아가 어려운 분들과 공감하는 중기부로 만들겠다”고 피력했다.

‘친문’ 인사라는 야당 비판에 대해선 “그런 비판을 잘 알고 있다”며 “장관에 취임한다면 그런 부분을 잘 감안해 언행에 신중하며 직무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권 후보자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과 더불어민주당 중소기업특별위원장으로 활동해왔다.

한편, 중기부는 15명 내외로 장관 인사청문회 태스크포스(TF)를 꾸렸으며 이준희 중기부 기조실장이 팀장을 맡아 청문회 준비를 한다. 인사청문회는 여야 협의를 거쳐 빠르면 2월초 열릴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