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동생, 대한테니스협회장 당선
정세균 총리 동생, 대한테니스협회장 당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균 전북 교통문화연수원장
정희균 신임 대한테니스협회장
정희균 신임 대한테니스협회장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의 동생 정희균(54) 전북 교통문화연수원장이 제28대 대한테니스협회 회장에 당선됐다.

대한테니스협회는 16일 서울 송파구 협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28대 회장선거 결과, 정희균 후보가 총 투표수 189표 중 100표를 얻어 당선됐다고 발표했다.

제26대 회장 주원홍(65) 후보는 35표, 김문일(74) 현우서비스 대표이사는 32표, 제27대 회장 곽용운 후보는 22표를 각각 받았다.

정 신임 회장은 전북테니스협회장을 역임했다. 협회 정상화, 주니어 육성, 대한민국테니스트레이닝센터 건립,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국내 개최 추진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