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산업공익재단 이사장에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금융산업공익재단 이사장에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상훈 신임 금융산업공익재단 대표이사장
신상훈 신임 금융산업공익재단 대표이사장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금융산업공익재단은 지난 7일 이사회를 열고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장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신 이사장은 1948년생으로 군산상업고등학교와 성균관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1967년 산업은행에 입행한 후 1982년 신한은행으로 자리를 옮겨 2003년 신한은행장, 2009년 신한금융지주 사장, 2016년 우리은행 사외이사 등을 역임하고 지난해부터 성균관대 경영대학 특임교수를 맡아왔다. 최근에는 은행연합회장 후보군(롱리스트)에 포함되기도 했다.

금융산업공익재단은 금융산별 노사 합의로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 산업 단위 노사공동 공익재단으로 지난 2018년 10월 출범했다. 33개 금융기관과 금융노조 조합원 10만명이 공동으로 출연한 2000억원을 재원으로 한다.

신 대표이사장은 “지난 2년간 재단의 기틀을 튼튼하게 세운 만큼 이제 ‘행복한 대한민국 금융노사가 함께 하겠다’는 설립이념을 실현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도약할 때”라며 “금융교육과 소비자보호, 취약계층의 금융자산 형성과 코로나19 극복은 물론 청년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